박한별, 남편 유모씨 반복된 논란에도 침묵 유지하는 이유
박한별, 남편 유모씨 반복된 논란에도 침묵 유지하는 이유
  • 정연
  • 승인 2019.02.26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승리 SNS)
(사진=승리 SNS)

 

박한별 남편 유모가 다시 한번 화제다. 승리와 함께 성접대 의혹에 휘말린 것이다. 지난번 남편의 사생활이라며 입을 닫았던 박한별은 재차 입을 다물었다.

26일 한 매체는 박한별 남편과 승리가 과거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라며 보도했다.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두 사람은 해외투자자에게 성접대를 하기 위해 여자를 찾고 있는 대화를 주고받았다. 이 과정에서 박한별 남편은 “창녀들을 준비하고 있다” 등 다소 충격적인 발언을 이어졌다.

이 같은 대화 내용이 폭로되면서 아내인 박한별에게도 불똥이 튄 모양새다. 한참 드라마 출연 중인 그가 작품이 아닌 해당 구설로 포털 검색어에 오르내리며 이미지에 큰 타격을 받고 있기 때문. 앞서 박한별은 승리의 사업파트너가 남편이라는 사실이 밝혀졌을 때도 “승리와 사업 파트너로 함께 일을 했던 것은 사실이나, 남편 분의 사생활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막은 알 수 없다”며 소극적인 입장을 취해보였다.

하지만 이번엔 더욱 자세한 정황 증거가 공개된 만큼 마냥 입을 다물 순 없을 것으로 점쳐졌다. 그러나 박한별은 소속사를 통해 "관련한 입장 없다"고 밝힌 상황. 작품 활동 중이라 다시 한번 침묵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계속되는 침묵이 박한별의 활동에 어떤 영향을 끼칠 지 이목이 쏠린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