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아이돌 최초 ‘성로비’ 의혹 휘말려…공개된 문자 내용 충격적
승리, 아이돌 최초 ‘성로비’ 의혹 휘말려…공개된 문자 내용 충격적
  • 정연
  • 승인 2019.02.26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리(사진=YG엔터테인먼트)
승리(사진=YG엔터테인먼트)

 

그룹 빅뱅의 승리가 이번엔 성로비 의혹에 휩싸여 세간을 충격을 안겼다. 

SBS funE는 26일 단독보도를 통해 지난 2015년 승리의 성로비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승리가 사업체를 함께 운영하던 이들과 나눈 문자 일부도 공개하며 해당 의혹에 무게를 실었다.

보도에 나와 있는 문자 내용을 살펴보면 승리는 외국인 투자자 A씨와 그의 일행에게 클럽에서 접대를 하려한 것으로 보인다. 여기까지는 큰 무리가 없어 보이나 이들이 나눈 대화 내용은 실로 충격적이다. 성접대를 위한 여성을 찾는 대화를 주고받은 것이다. 이들은 대화 내용엔 “창녀” “성형녀” “싼마이” 등 다소 충격적인 단어 사용이 오갔다. 승리도 “잘 주는 애들”이라는 내용의 글을 보냈다. 성적인 교류가 가능한 여성을 요구한 것으로 짐작되는 부분이다.

클럽 버닝썬 사건 후 이미지에 상당한 타격을 입은 승리는 이번 사건으로 더한 곤경에 빠지게 됐다. 아이돌이 ‘성로비’ 의혹을 받는 건 처음 있는 일이기 때문. 더욱이 해당 대화 내용이 오고간 2015년에는 빅뱅이 ‘뱅뱅뱅’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며 각종 연말시상식을 화려하게 수놓을 때였다. 카메라 앞에서 환한 미소를 지으며 활동하던 때라 대중은 더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기사를 읽고 현실이 맞나 싶어 너무 놀랐다” “이 상황에서 콘서트 투어를 진행하는 게 맞냐” “잘 주는 애. 할 말을 잃었다” 등 충격적이다 못해 당혹감까지 드러낸 댓글이 대다수다.

승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침묵 중인 상태다. 사건이 점점 전입가경으로 흘러가고 있는 가운데 승리의 향후 입장에 이목이 쏠린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