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암호화폐 발행'…토큰 모으면 상장 수여?
자유한국당 '암호화폐 발행'…토큰 모으면 상장 수여?
  • 이문제
  • 승인 2019.02.26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자유한국당이 국내 정당 가운데 처음으로 '암호화폐(토큰)'를 발행하겠다고 발표했다. 한국당 토큰은 투표 및 청원에 참여한 당원의 활동 공헌도에 따라 포인트제로 지급되며 일정 수준의 포인트를 쌓으면 한국당이 상장(賞狀)을 수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거래할 수 없는 한국당 토큰이 실효성 있을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한국당은 지난달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블록체인을 이용해 거버넌스의 분산과 공유를 추구하겠다"며 '블록체인 정당'을 선포했다. 이날 한국당은 기록, 보상, 투표, 청원 등의 영역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한국당 토큰 발행"을 언급했다.

25일 한국당 내부소식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한국당은 사실상 토큰을 발행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봐도 무방하다"며 "한국당 블록체인은 내부시스템을 개선하는 수준일 뿐 토큰 발행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해외 정치권에서도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려는 움직임이 있다. 대표적으로 호주 블록체인 기반 정당 '플럭스'는 모든 당원이 정책마다 표를 행사할 수 있게 한다.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투표권을 양도할 수 있게 만들어 '투표하지 않을 권리'도 보장한다. 정치인은 결과를 대변하기만 한다.

정당투표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면 진행과정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고, 투표 결과를 위·변조할 수도 없다. 이런 블록체인 기술은 투표 외에 청원, 후보 정책 및 실적을 나타내는 데도 적용할 수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한국당이 지지율을 높이기 위해 토큰 발행이라는 '무리수'를 던진 것으로 보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암호화폐 규제'로 젊은 층의 지지를 받지 못하는 것을 역이용하자는 계산이라는 것이다.

게다가 한국당의 토큰은 '유통'의 한계가 있어서 활성화되기 어렵다는 비판이 팽배하다. 당 활동을 하면서 보상받은 '토큰'을 일정수준 이상 모은 사람에게 상장 등을 수여할 것이라고 하는데, 거래할 수 없는 토큰을 받자고 당원들이 당 활동에 적극 나서겠느냐는 것이다. 그만큼 유인책이 약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그러나 한국당의 블록체인 기반 투표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는 대만의 블록체인 스타트업 ioeX 홍계연 대표는 <뉴스1>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블록체인 기술로 투명한 정치시스템을 구현할 수 있다"면서 "한국당의 블록체인 시스템은 한국인의 정치 참여를 장려하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ioeX는 위임지분증명(DPoS) 합의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한 블록체인과 스마트 컨트렉트 기술을 적용해 한국당의 Δ투표시스템의 공정성 Δ비밀투표 원칙 보장 Δ선거결과 조작방지 등을 구현할 예정이다. ioeX는 대만의 하드웨어 제조기업 '폭스콘' 출신들이 설립한 블록체인 스타트업이다.

한국당은 블록체인 솔루션을 오는 4월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