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파 사태, 前감독만 보더라도…첼시 맨시티 거센 후폭풍
케파 사태, 前감독만 보더라도…첼시 맨시티 거센 후폭풍
  • 정연
  • 승인 2019.02.25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첼시 맨시티 케파 아리사발라(사진=첼시 홈페이지)
첼시 맨시티 케파 아리사발라(사진=첼시 홈페이지)

케파 아리사발라가 감독 지시 거부 사태로 인한 후폭풍이 어마어마하다. 

언론들은 물론 팬들까지 등을 돌리고 있다. 

첼시 FC 소속인 케파 아리사발라가는 25일 치러진 맨시티와의 경기에서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의 지시를 거부했다. 감독의 교체 지시를 무시하고 경기장을 지킨 것. 이에 사리 감독의 분노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경기도 졌지만 결과를 떠나 사리 감독의 선수 컨트롤 능력이 의심받게 됐다. 최근 첼시의 답 없는 성적으로 인해 팬들의 불만이 급증한 상황이었고 불명예스러운 기록까지 남기며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의 경질설은 꾸준히 흘러나왔다. 

여기에 케파 사태까지 더해지면서 사리 감독은 선수들을 제대로 장악하지 못하는 감독까지 됐다. 

이미 사리 감독과 선수단의 사이가 좋지 않다는 설(說)은 여러차례 흘러나왔다. 지난 1월 아스날과의 원정 경기 후 사리 감독이 대놓고 선수단의 태도를 문제 삼았다. 선수들에게 동기부여가 부족하다는 것을 대놓고 비난한 것이다. 

최근 영국의 한 축구 칼럼니스트도 사리 감독의 잘못이 아니라 선수단의 몇몇이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리 이전의 감독들도 선수단 장악에 애를 먹었다는 것. 

실제로 사리 이전의 감독인 주제 무리뉴 감독은 팀 닥터와 싸움에 휘말리고 에바 카네이로와 싸움에 휘말리고, 디에고 코스타, 존 테리 등과 충돌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 역시 코스타 등과 사이가 틀어졌다는 설이 나왔다. ‘태업’ 논란이 첼시를 꾸준히 괴롭혔던 문제다. 

언론들과 팬들은 케파의 행동을 비판하고 있다. 결국 케파는 자신의 SNS를 통해서 오해라고 밝히며 자신의 몸 상태가 좋다는 걸 표현한 것 뿐이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팬들은 케파의 태도에 실망하며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