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좋은정책연구원 "목포시 도시재생사업의 실체와 진실은?" 강연회 개최
더좋은정책연구원 "목포시 도시재생사업의 실체와 진실은?" 강연회 개최
  •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02.22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운동 100주년 기념 정책강연회 28일 개최

[정성남 기자]사단법인 더좋은정책연구원은 3•1운동 100주년 기념으로 포시 도시재생사업의 실체와 진실, ‘을’들의 반란, ‘을’들의 행진을 주목할 수 있는 정책강연회를 오는 28일 오후 1시 서울시의회 서소문청사 2동에서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더좋은정책연구원이 주최하고 주간 영등포시대•인터넷신문 영등포시대가 주관하는 이번 강연회는 1부 목포는 함口(함구)다?'(부제:바보야 문제는 목포의 미래야!)와 2부 '을'의 반란!(부제:시작된 ‘을’의 행진)을 주제로 진행된다.

더좋은정책연구원에 따르면 1부 강사로 나서는 김종현 전 민주당 목포시 지역위원장은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의 ‘목포! 미래에 대한 마스터풀랜’을 설계하고 예산확보에도 남다른 노력을 기울여 왔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목포의 눈물과 회한을 통해 목포 갈등과 친일문화 잔재, 그리고 도시재생사업의 허와 실에 대한 진실을 명쾌한 해설과 함께 풀어나갈 예정이다. 

목포의 도시재생사업을 두고 투자자와 투기꾼의 문제로 무소속 손혜원 의원과 박지원 의원 간의 설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목포시 도시재생사업의 밑그림을 그리고 예산을 확보하는 데 노력을 기울여온 김종현 전 목포시 지역위원장이 진실을 어디까지 쏟아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2부 강사로 나서는 이선근 민생연대 대표는 1980년대 대표적 공안 사건인 학림사건으로 인권을 유린당한 사회운동과 민생분야 전문가로 ’700만 소상공인‘의 반란 예방과 인권증진을 위한 대안을 제시하며 ‘을’의 눈물과 분노를 거침없이 풀어놓을 것으로 예상한다.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서 개최되는 이번 강연회는 할 말은 많으나 말할 수 없고, 도시는 피폐해져 가는데 특별한 대안을 찾지 못하는 목포시와 ‘갑’의 횡포로 인해 사업장을 문 닫고 피폐해져 가는 가정을 지키기 위해 몸부림치는 ‘을’의 이야기를 조명할 것으로 보인다.

김을규 더좋은정책연구원장은 “이번 강연회를 시작으로 4월 1일 지방분권과 관련한 세미나를 준비 중"이라며 "더좋은정책연구원의 더 좋은 정책연구와 사회현안에 대한 접근 방식을 눈여겨 봐달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목포시 도시재생사업에 관한 궁금증과 ‘을’의 현실을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강연회에 많은 관심과 참석을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