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러 류준열' 한국, 쿠바 짝사랑 아니다 "EXO 팬클럽 지부도 있다"
'트래블러 류준열' 한국, 쿠바 짝사랑 아니다 "EXO 팬클럽 지부도 있다"
  • 정연
  • 승인 2019.02.22 0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사진=JTBC)

류준열의 쿠바 여행기가 방송됐다.

21일 JTBC에서 '트래블러'가 방송됐다. 배우 류준열이 쿠바로 배낭여행을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낡았지만 매력적인 낯선 나라, 쿠바는 한국에서 인기 여행지로 떠올랐다.

쿠바는 앞서 방영된 드라마 '남자친구'를 통해 여행지로 각광받은 바. 쿠바에 대한 관심과 인기가 상당했다. 하지만 한국만큼 쿠바도 한국을 사랑하는 것이 드러났다.

이날 '트래블러' 방송에서 류준열은 길을 걷다 한국어로 인사하는 쿠바 사람을 만났다. 류준열은 "엑소 알아요?"라고 물었고 쿠바 사람들은 환호했다. 이에 류준열이 "나는 엑소 멤버 수호와 영화를 같이 찍었다"고 말했다. 쿠바 사람들의 반응을 대단했다. 알고 보니 엑소 팬클럽 쿠바 지부 회장이었던 것. 류준열은 "쿠바에도 엑소 팬클럽이 있냐"며 놀라워했다. 엑소  팬클럽 쿠바 지부 회장은 "쿠바 사람들은 한국 가수들을 좋아한다" "엑소 외에 슈퍼주니어 팬클럽도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