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벽녀가 한다감으로 리셋한 이유? '손발이 차가워서'
철벽녀가 한다감으로 리셋한 이유? '손발이 차가워서'
  • 정연
  • 승인 2019.02.20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사진=tvN)

배우 한은정은 한다감으로 활동명을 바꿨다. 이름을 바꾼 이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0일 tvN '수미네반찬'에 한다감이 출연했다. 한다감은 '다정 다감하게 다가가고 싶다'는 뜻이 담긴 이름이다. 배우로서 특별한 이름을 가지고 싶다는 바람을 담았다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다감은 이름대로 셰프들과 장동민에게 다정 다감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김수미가 미역국을 끓이는 것을 보고 '충청도에서는 미역에 감자를 넣는다'며 말하는가 하면 김수미의 장난도 서스럼없이 받아 넘기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한다감은 한은정이었던 시절 연예인들에게 '철벽'을 치기로 유명했다고 밝혔다. 20년의 활동기간동안 연예인과 연애도 없었다.  그러나 '철벽'의 무게를 벗고 있는 모양새다. 이에 한다감과 함께 방송을 한 김구라는 표정도 밝아졌다며 말했다. 이에 한다감은 "손발도 따뜻해졌다"며 다소 엉뚱한 발언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