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 촛점은 '노선영'이 아니라 '비웃음'이다…'둘 사이 안궁금해'
김보름, 촛점은 '노선영'이 아니라 '비웃음'이다…'둘 사이 안궁금해'
  • 정연
  • 승인 2019.02.20 0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보름 SNS)
(사진=김보름 SNS)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 선수가 또다시 노선영 선수의 대답을 촉구했다.

19일 김보름은 SNS에 "노선영의 답을 기다린다"며 글을 게시했다. 글을 올린 이유는 1년전 오늘이 평창올림픽 팀 추월경기가 있었던 날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림픽이 끝나고 저는 사람들을 볼 용기가 나지 않았습니다"
"정신적 고통은 갈수록 깊어져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했습니다" "
몸은 망가질대로 망가져 운동을 다시 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들 정도였습니다"라며 1년전 그날을 떠올렸다.

이어 "선수촌에서의 7년이라는 시간 동안에 괴롭힘은 하루하루 지옥같았습니다"라며 "평창올림픽 당시 수많은 거짓말들과 괴롭힘 부분에 대해서 이제 노선영 선수의 대답을 듣고 싶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지난 1월 노선영 선수에게 폭언과 괴롭힘을 당했다는 폭로의 연장선이다.

김보름의 SNS글에 네티즌들은 "둘 사이가 어땠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1년 전, 팀 추워경기가 문제가 된 것은 김보름 선수의 비웃음이었다" "썩소 인터뷰는 7년간 괴롭힘의 복수였나"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