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의 책 읽는 목표를 세워야 한다
나만의 책 읽는 목표를 세워야 한다
  • leeks
    leeks
  • 승인 2019.02.18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표가 없으면 어떻게 읽을지 알 수 없다

저는 정신을 맑게 하고 영혼을 살 찌우기 위해 책을 읽어요. 남에게 보여주기 위해 읽는 게 아니에요. 진짜 나의 삶이 무엇인지 찾고, 그 길을 걸어가 제 인생을 행복하게 만들기 위해서죠. 그리고 그러한 행복을 내 주위 사람과 나누는 기쁨도 누리고 싶어요. 저는 책 속에 그 길이 있다고 믿어요.

따라서 남의 눈치를 보며 읽을 필요가 없어요. 내 정신을 맑게 한다는데, 내 영혼을 살찌운다는데 왜 남 눈치를 봐야 하나요. 내가 행복하겠다는데 왜 남에게 마음을 써야 하나요. 책을 읽는 게 남에게 해를 끼치는가요 아니면 그 사람을 방해하는가요. 결국, 내 방식대로 하면 된다고 생각해요.

사람들은 제가 책을 많이 읽으려고 노력한다면 물어보는 말이 있어요. 언제 그렇게 책 읽을 시간이 나냐고. ‘2017년 국민 독서실태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어른의 경우 평균 독서시간이 평일은 23.4분, 주말은 27.1분이라고 해요. 하루 24시간 가운데 겨우 그 정도예요. 참 창피한 숫자죠.

저도 전에는 하루에 한 권을 읽는다거나 일주일에 한 권을 읽는다는 사람들을 보면 이해가 가지 않았어요. 하지만 제가 책을 읽어보니 이해가 가기 시작했죠. 하루에 한 권을 읽거나, 1년에 300권을 읽는다는 사람들은 책 읽기 근육이 장난이 아니란 걸 알게 되었죠. 불과 1년 전 턱걸이 몇 개를 간신히 하던 제가 지금은 거뜬히 10개를 넘게 하는 것과 같죠. 1년 동안 꾸준히 운동하여 근육의 힘이 늘어난 것이죠. 마찬가지로 이런 사람들은 매일 쉬지 않고 꾸준히 책 읽기를 하여 책 읽는 근육 힘을 늘린 거예요.

서점에는 나름대로 독서 고수라고 하는 작가들이 쓴 독서법에 관한 책이 많이 있어요. 저도 이런 책을 많이 읽었어요. 왜냐하면, 처음에는 어떻게 책을 읽어야 하는지 방향을 잡을 수 없었기 때문이죠. 하지만 이제는 독서법 책은 거의 읽지 않아요. 나만의 책 읽는 방법이 생겼기 때문이죠. 나만의 운동법을 터득했듯이 말이죠. 그렇다고 아예 이런 책을 멀리하는 건 아니에요. 저에게 도움이 될 만한 것이 있다면 언제든 배워서 저에게 써먹어요. 그래야 더 좋은 쪽으로 개선할 수 있기 때문이죠.

신인철이 쓴 『토요일 4시간』이란 책에서 ‘<무한도전>으로 시작해 <1박2일>로 끝나는 허무한 주말’이라는 문구를 보고 이 책을 읽은 적이 있어요. 지금까지 책을 전혀 보지 않은 사람이라면 돌아오는 주말에 텔레비전 예능프로그램을 보며 치킨에 맥주 한 잔 마시는 대신 지금 당장 인터넷 서점에 접속하거나 퇴근하는 길에 서점에 들러 200쪽 남짓 하는 독서 관련 책을 사서 토요일 4시간, 일요일 4시간만 짬을 내어 읽어보세요. 독서에 관한 책은 절대 어렵지 않아요. 무려 두세 권은 읽을 수 있을지도 몰라요. 저 같은 경우는 지금도 주말이면 거실 소파에 앉아 책을 읽어요. 진짜로 텔레비전 보는 시간이 줄었어요. 거의 텔레비전을 보지 않는 게 맞겠네요.

집에서 책 읽는 모습을 보여주면 자식들에게도 본보기가 돼요. 또한, 아이들이 어리다면 따라 할 테죠.

나만의 책 읽는 목표를 세워야 해요. 목표가 없으면 방법도 찾을 수 없죠. 목표를 세우고 그 목표를 계속 되뇌다 보면 방법은 저절로 생겨요. 내가 찾은 방법보다 더 좋은 게 있는지 인터넷을 찾아보고, 나보다 먼저 책을 읽어본 사람에게 물어보면 더 좋은 방법을 찾을 수 있어요. 그렇게 이 방법 저 방법 써보다 보면 나에게 맞는 방법을 마련할 수 있다고 봐요.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