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들, 96세 조부 방에 CCTV 설치한 신동욱?…"들어오면 칼로 찔러라"
제보자들, 96세 조부 방에 CCTV 설치한 신동욱?…"들어오면 칼로 찔러라"
  • 정연
  • 승인 2019.02.18 2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제보자들')
(사진=KBS2 '제보자들')

배우 신동욱의 조부 사기 논란이 화제다.

18일 KBS 2TV '제보자들'에서 배우 신동욱의 조부가 출연해 손자를 비난했다.

방송에서 신동욱 조부는 손자에게 자신의 제사를 받겠다고 해 집을 주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총 2500평을 주려고 했지만 총 15000평을 가져갔다고 말하며 울분을 터뜨렸다.

신동욱은 또 자신을 돌바주겠다는 약속과 달리 일주일 내지 이주일에 한번 오겠다고 말했다며 섭섭함을 토로했다. 또 조부는 놀라운 말을 했다. 신동욱이 자신의 방에 감시용 카메라를 달았다는 것. 손자가 CCTV를 통해 자신을 감시하는 것 같다며 말했다. 조부도 요양사도 신동욱이 왜 감시용 카메라를 설치한 지 이유는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신동욱 조부의 요양사는 할아버지가 "내가 혹시 밤에 죽으면 누가 연락 해줄 사람도 없잖아"라며 매우 불안해 한다고 전했다.  또한 "누가 들어오면 찌르게 큰 칼하나 놔둬라"며 큰 칼을 집에 상비해 두라고 했다는 것. 할아버지는 실제 침대 옆에 커다란 칼을 두고 있었다. "도둑놈이든지 누구든지 돈을 바라고 들어오면 꼼짝없이 당하니까"라며 말했다. 신동욱의 조부는 자유롭게 움직이지 못하는 몸 때문에 두려움이 많아 보였다.

신동욱 측극은 신동욱이 "연기자 인생 끝이다. 누가 잘못했든 간에"라고 말하며 "나 연기 안해도 좋아. 근데 내가 잘못한 게 없잖아"라고 토로했다고 전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