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침몰한 스텔라데이지호 블랙박스 발견 회수"
외교부 "침몰한 스텔라데이지호 블랙박스 발견 회수"
  • 박민화 기자
  • 승인 2019.02.18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텔라데이지호 본체에서 이탈된 조타실 측면부[사진=해양수산부]

[박민화 기자]2년 전 침몰해 한국인 선원 8명 등 22명이 실종된 스텔라데이지호 사고의 진상을 밝힐 수 있는 블랙박스가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선체 수색과 사고 원인 규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관측된다.

외교부는 18일 스텔라데이지호의 사고 원인을 규명할 수 있는 항해기록저장장치를 발견해 회수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스텔라데이지호의 사고 해역에서 심해수색을 하던 오션 인피니티사의 씨베드 컨스트럭터 호가 어제 블랙박스인 항해기록저장장치 VDR을 회수했다고 밝혔다.

항해기록저장장치는 항해 기록이 담긴 일종의 블랙박스로 사고 당시 상황이 담겨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회수된 스텔라데이지호 항해기록 장치[사진=해양수산부]
회수된 스텔라데이지호 항해기록 장치[사진=해양수산부]

외교부 당국자는 또 선체 일부인 선교, 즉 조타실을 발견했다며 본체 발견을 위한 수색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당국자는 선교 측면에 표시된 선박식별번호를 통해 스텔라데이지호의 선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오션 인피티니사의 심해 수색 선박인 씨베드 컨스트럭터 호는 우리시간으로 지난 14일 사고 해역에 도착했다.

도착 직후 선체를 발견하기 위해 자율무인잠수정을 투입해 수색 작업을 시작했다.

씨베드 컨스트럭터 호는 열흘 안팎의 1차 심해 수색을 끝내고 이달 말에 우루과이 몬테비데오에 기항한 뒤 다시 사고 해역으로 이동해 15일 안팎의 2차 심해 수색을 실시할 계획이다.

스텔라데이지호는 2년 전인 2017년 3월 브라질에서 중국으로 철광석 26만 톤을 싣고 가다가 남대서양에서 침몰해 한국인 선원 8명을 포함해 22명이 실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