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텀2지구 추진위 파행…알고도 못막은 해운대구
센텀2지구 추진위 파행…알고도 못막은 해운대구
  • 장순배 기자
  • 승인 2019.02.16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해운대구 반송1동 주민센터에서 열린 센텀2지구 개발을 위한 주민추진위원회 구성 회의장이 찬성과 반대 측 주민들의 충돌로 인해 파행됐다


부산 해운대구가 센텀2지구 개발을 위해 세우기로 한 '주민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 구성 회의 현장이 참석자들간의 충돌로 아수라장이 되면서 파행으로 흘렀다.

15일 해운대구는 반송1동 주민센터에서 센텀2지구 조성을 위한 주민추진위원회 구성회의를 개최했으나 현장은 찬반으로 갈린 지역주민들의 몸싸움과 고성으로 얼룩진 것.

센텀2지구 개발사업은 '지역개발'과 '기업특혜' 논란으로 난항을 겪었고, 관할구청인 해운대구는 갑작스럽게 주민을 앞세워 추진위 구성에 나서 관제 데모라는 비판이 야기됐다.

홍순헌 해운대구청장,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부산 해운대을), 구청 공무원, 추진위 찬성 주민, 풍산재벌 특혜 센텀2지구 개발 전면 재검토 부산대책위, 반대 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회의는 찬반 주민들이 서로간의 주장을 주고받으며 언성을 높인 가운데 홍순헌 해운대구청장과 윤준호 의원이 회의장에 도착하자, 현장 상황은 더욱 격렬해졌다.

한 주민은 홍 구청장와 윤 의원에게 "찬반이 갈린 사안에 대해 구청장과 국회의원이 한쪽으로 치우쳐선 안 되는 거 아니냐"며 항의했다.

반송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반송 주민들 아무도 추진위가 만들어지는 걸 모르고 있었을 정도로 주민들의 의견이 묵살 당하고 있다"며 "구에서 개발을 원하는 사람들만 골라서 추진위를 구성한 거 자체가 잘못됐다"고 말했다. .

반면 추진위 설립을 찬성하는 한 시민은 "반송동 주민 90%가 찬성하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위원회를 반대해선 안된다"고 대응했다.

 

 

 

 

 

15일 해운대구 반송1동 주민센터에서 열린 센텀2지구 개발을 위한 주민추진위원회 구성 회의 장이 찬성과 반대 주민들의 충돌로 인해 파행됐다.© 뉴스1 박세진 기자

 

 


이날 현장을 찾은 홍 구청장을 비롯한 공무원들과 윤 의원 등 정치권 인사들은 파행을 막지 못한 채 지켜보다 현장을 빠져나가 대책회의를 진행했다.

하지만 대책회의 이후에도 구체적 해결책을 제시하지는 못해 향후 주민갈등이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특히 해운대구는 구청장과 고위관계자가 엇갈린 의견을 전하기도 했다.

우선 관변단체 조성 의혹을 받고 있는 홍 구청장은 우선 "지역주민 모두를 불러모을 수는 없어 주민자치위원장을 중심으로 추진위를 구성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반대하는 주민들도 추진위에 참여해서 본인들의 의견을 밝힐 수 있다"며 "수년 째 개발사업이 지체되고 있는 와중에 관할 구청으로서 가만히 있을 수만은 없다"고 사실상 사업 의지를 내비쳤다.

반면 구 고위 관계자는 "추진위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회의에 들어오면 또 갈등이 증폭될 수 있다. 그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찬성 측과 협업 계획을 전했다.

센텀2지구 개발은 부산시가 해운대구 반여동 일대에 첨단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나선 사업이다. 하지만 부지매입 과정에서 해당 부지의 절반 이상을 소유한 방위산업체 '풍산'에게 막대한 개발이익이 돌아간다는 시민단체의 문제제기와 국토교통부의 네 번째 그린벨트 해제 '유보' 결정으로 사실상 사업이 수년째 중단된 상태다.

또 사업 과정에서 풍산이 계열사인 풍산마이크로텍을 매각했고, 새 경영진이 이 회사 노동자들을 해고하기도 했다. 노동자들은 센텀2지구 개발계획 철회와 복직을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