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민, 결혼식과 돌잔치 같이한 사연?…늦은 결혼식 장점은?
허민, 결혼식과 돌잔치 같이한 사연?…늦은 결혼식 장점은?
  • 정연
  • 승인 2019.02.16 0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허민 SNS)
(사진=허민 SNS)

개그우먼 허민이 결혼식과 돌잔치를 한달 간격으로 해 화제다.

허민은 야구선수 정인욱과 지난해 12월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딸은 11개월이었다. 육아때문에 늦은 결혼식을 하게 된 것.

허민은 1년 늦은 결혼식을 올릴 당시 "딸이 11개월 됐는데 돌에 맞춰 결혼식을 하게됐다"며 "돌잔치는 스몰 돌잔치로 진행한다"고 전한 바 있다. 또 결혼식 전날 밤 딸이 잠을 자지 않아 고생했다고 밝히며 신부준비를 하나도 하지 못했다고 하소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허민은 결혼식을 늦게 하다 보니 장점도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애가 있다보니 혼수나 예단 같은 부담이 없다"는 것. 때문에 결혼 준비 과정에서 싸울일도 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허민은 남편과 함께 대구에 거주중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