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슬없는 금·토 '열혈사제'가 채울까…섹시한 신부 김남길 목소리 100번 돌려 들어도 좋아
캐슬없는 금·토 '열혈사제'가 채울까…섹시한 신부 김남길 목소리 100번 돌려 들어도 좋아
  • 정연
  • 승인 2019.02.16 0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사진=SBS)

드라마 '열혈사제' 반응이 뜨겁다. 오랜만에 드라마에 출연한 김남길의 인기가 심상치않다.

15일 SBS 드라마 '열혈사제'가 첫 방송했다. '열혈사제'는 정의관을 가진 성직자들이 일상의 작은 부패에 대해 무감각해진 한국인들의 모럴 헤저드를 보여주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날 방송에는 신부 김해일(김남길)이 어른신을 상대로 사기를 치는 무당을 제압했다. 김해일은 "하느님이 너 때리래"라고 말한 후 사기를 주도한 조직폭력배 오 사장을 두들겨 팼다.

또한 한 신자가 고해성사를 하러왔다. 신자는 "같이 일한 사람들한테 짜증냈다"고 고백했다. 이에 신부 김해일은 "그 분들에게 사과했냐"물었고 신자는 "왜 그런식으로 고해성사를 하냐"며 신부에게 따졌다. 이에 김해일은 "이게 더 어긋나는 거다" "아무튼 마음 편히 죄 지으려고 성당 나오는 인간들은 천국 못간다"고 말했다.

'깡패 신부'라는 타이틀을 내건 만큼 김남길이 연기하는 김해일 신부는 여타 드라마에 나오는 신부의 모습과 달랐다. 할말은 하는 신부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속 시원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한 최근 종영한 드라마 '스카이캐슬'을 빗대 '캐슬없는 금,토는 이제 열혈사제로'라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 김남길의 목소리에 반했다며 '김남길 목소리 100번 돌려 들어도 좋아'라는 반응도 다수 보였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