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블랙 집안의 서열은?…요리는 형님 담당, 마리는 응원 담당
제이블랙 집안의 서열은?…요리는 형님 담당, 마리는 응원 담당
  • 정연
  • 승인 2019.02.14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며느리 마리의 당당함이 화제다.

14일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반가운 부부 제이블랙-마리가 출연했다. 새해를 맞아 부모님댁을 향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시어머니는 장을 봐오셨다. 된장찌개를 끓일 재료들이 가득했다. 시어머니는 마리에게 가서 쉬어라고 말한 뒤 요리를 시작했다. 곧이어 제이블랙의 형 부부가 도착했다. 마리는 형님에게 인사하며 반가움을 표했다.

마리의 형님은 곧바로 주방으로 들어갔다. 시어머니는 큰며느리에게 서스름없이 일을 시켰다. 시어머니는 "큰며느리만 시키면 안되는데.."라고 말하자 마리는 "그럼 저는 응원할게요"라고 말해 큰며느리를 조금 당황시켰다. 며느리 마리의 귀여운 모습에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출연진들은 웃음을 터트렸다.

제이블랙 집안의 새해 저녁상 결말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모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