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신성우 벨소리금지 처분 받은 이유는?…'답답해서 울었다'
'라디오스타' 신성우 벨소리금지 처분 받은 이유는?…'답답해서 울었다'
  • 정연
  • 승인 2019.02.14 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신성우가 아내로부터 벨소리금지 처분을 받았다고 전해 눈길을 끈다.

13일 MBC '라디오스타'에 뮤지컬 스타들이 출연해 입담 대결을  펼쳤다. 신성우는 현재 13개월된 아이를 육아중이라며 육아의 고충을 토로했다. 심지어 아내가 집에 들어올 때 벨을 누르지 말라고 했다고 전하며 섭섭한 심정을 밝혔다.

사연은 이렇다. 아이가 자고 있을 지도 모르니 귀가시 벨을 누르지 말라는 것. 아이가 벨소리에 깰 수도 있기 때문. 심지어 문소리도 조심해야 한다고. 신성우는 아이가 태어난 후 아내의 사랑이 모두 아이에게 갔다며 투정을 부리기도 했다. 이를 듣고 있던 또다른 아빠 강성진은 "나한테 말 안시켜도 돼, 바라봐 주기만 해도 좋을 것 같다"고 말해 신성우의 마음을 이해했다.

신성우는 이런 답답한 마음을 토로하다 아내와 싸웠다고 전했다. 이어 아내 앞에서 운적도 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