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 영자언니의 훈계타임 '제가 잘못했닭'
랜선라이프, 영자언니의 훈계타임 '제가 잘못했닭'
  • 정연
    정연
  • 승인 2019.02.13 0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사진=JTBC)

이영자가 심방골주부네 닭 스토리를 듣고 닭장안으로 들어갔다.

12일 JTBC '랜선라이프'에서 이영자가 닭 스토리를 듣고 화를 참지 못했다. 사건은 닭장 주인의 제보로 시작됐다. 닭장 주인은 암탉을 가르키며 수탉에게 소박맞아 상처가 났다고 말했다.

이에 이영자는 모이를 먹지 못하는 암탉이 걱정되는 눈치였다. 닭장 주인은 수탉이 암탉을 내쫓는다며 모이도 못먹게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영자가 닭장 안으로 들어가 "남녀가 평등한데, 이리로 와바"라며 수탉에게 소리질렀다. 수탉은 이영자의 등장에 도망가 웃음을 자아냈다. 김숙은 "닭도 영자 언니 무서운거 알아"라며 수탉의 마음을 이해했다.

이영자는 수탉에게 "어떤 애는 예뻐하고 어떤 애는 미워하고 내가 상처있어서 그러는게 아니야"라고 말했고 수탉이 도망가는 틈에 암탉이 모이를 편히 먹을 수 있게 됐다. 이와중에 이영자는 달걀 4개를 꺼내 웃음을 안겼다. 닭에게도 걸크러쉬를 발사하는 이영자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