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수교 69주년 "마드리드 솔로이스츠 챔버 오케스트라 첫 번째 내한공연"
스페인 수교 69주년 "마드리드 솔로이스츠 챔버 오케스트라 첫 번째 내한공연"
  • 장순배 기자
  • 승인 2019.02.12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상의 하모니로 클래식과 피아졸라를 선물하다

[장순배 기자]2019년 스페인 수교 69주년을 맞이해 마드리드 솔로이스츠 챔버 오케스트라의 첫 번째 내한공연이 3월 29일 여의도 KBS홀에서 오후 7시 30분에 펼쳐진다.  

‘마드리드 솔로이스츠 챔버 오케스트라 첫 내한 공연 <환상의 하모니로 클래식과 피아졸라를 선물하다>’는  마드리드 솔로이스츠 챔버 오케스트라의 우수한 연주는 물론 다양한 협연자의 수준높은 무대로 꾸며지게 된다.

마드리드 솔로이스츠 챔버 오케스트라는 2017년 마드리드시의 주관으로 스페인의 유명한 소규모 챔버 그룹들 중 우수 그룹들을 선별하여 새로이 통합된 스페인 최고의 챔버 오케스트라이며, 헝가리의 유명 바이올리니스트 Gabor Szabo와 클라리네스트 Raul Traver를 필두로 한 챔버 오케스트라로써, 현재 스페인 전역과 유럽에서 큰 인기를 얻고있다.

이번 첫 내한공연에서는 유럽과 아시아 및 전 세계 500여 회 이상의 성공적인 연주로 언론과 평론가들에 의해 천재적인 음악가로서 극찬을 받았으며, 국내보다는 세계 전역에 잘 알려져 있는 이영칠 지휘자가 지휘봉을 잡는다. 뿐만 아니라 국내와 유럽에서 활발한 연주활동을 벌이고 있는 피아니스트 박선화, 김명신도 함께 무대에 오른다.

이번 공연에서는 모짜르트 투피아노 콘체르토, 비발디 사계, 피아졸라의 탱고곡 등 대부분 우리 귀에 친숙하고 오랫동안 사랑받았던 곡들을 위주로 선보인다고 한다.

공연을 주관하는 메노뮤직의 송미선 대표는 “스페인 수교와 메노뮤직의 창립 11주년을 기념하여 이루어지는 공연인 만큼 생동감과 감동을 관객들에게 최대한 전달할 수 있도록 공연의 완성도를 높였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마드리드 솔로이스츠 챔버 오케스트라의 국내 투어일정은 3월 26일부터 시작되며, 31일 여의도 영산아트홀, 4월 1일 서울과학기술대학교 110주년 기념공연까지 계획되어 있다. 예매는 인터파크(1544-1555)에서 가능하며 자세한 문의는 메노뮤직(02-461-6712) 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