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지 공시지가 "2008년 이후 11년만에 최고치...공시가격’이 9.42% 올라"
표준지 공시지가 "2008년 이후 11년만에 최고치...공시가격’이 9.42% 올라"
  • 김명균 기자
    김명균 기자
  • 승인 2019.02.12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중구.21%이상 껑충...집값 상승-토지가격 하락 가능성 낮아

[김명균 기자]전국 표준 땅값, 즉 ‘표준지 공시가격’이 9.42% 올라 2008년 이후 11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12일 국토교통부가  1월 1일 기준으로 평가한 전국 표준지 50만 필지의 공시 가격을 발표했다.

특히, 서울과 광주, 부산, 제주 등 4개 시도가 전국 평균 보다 높게 상승했다.

구토부는 표준지 공시지가는 내일(13일)자로 관보에 게시한 뒤, 이의신청 과정을 거쳐 오는 4월 12일 확정 공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토부가 발표한 전국 표준지 주요 내용을 보면 ‘올해 표준지 공시가격’이 9.42%로 지난해(6.02%) 보다 3.4%포인트 올랐다.

[자료=국토교통부]

즉, 10%에 근접하면서, 2008년(9.63%) 이후 11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

실제 토지 거래가를 반영한 ‘현실화율’은 64.8%로, 지난해(62.6%) 보다 2.2%포인트 올랐다.

이에 국토부는 최근 가격이 급등했거나 상대적으로 시세 격차가 컸던 토지를 중심으로 현실화율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시도별 표준지가에서는 서울(13.87%)과 광주(10.71%), 부산(10.26%), 제주(9.74%) 등 4개 시․도가 전국 평균(9.42%)보다 높았다.

서울은 국제교류복합지구와 영동대로 지하 통합개발계획 등이 상승요인으로 작용했다.

또, 광주는 에너지밸리산업단지 조성과 부산은 주택재개발 사업 등이 인상요인을 제공했다.

연도별 표준지공시지가 변동률 추이[자료=국토교통부]

그러나, 충남(3.79%)과 인천(4.37%), 전북(4.45%)과 대전(4.52%), 충북(4.75%) 등 13개 시․도는 전국 평균(9.42%)보다 낮았다.

이 가운데 충남은 세종시 인구 유출(공주)과 토지시장 침체에 따라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시군구별로는 서울 강남이 23.13%로 가장 많이 올랐다.

또 서울 중구(21.93%)와 영등포구(19.86%), 부산 중구(17.18%)와 부산진구(16.33%) 등도 17% 이상 상승률이 높았다.

그러나 전북 군산은 1.13% 하락하는 등 울산 동구(-0.53%)와 경남 창원 성산구(1.87%), 경남 거제시(2.01%), 충남 당진시(2.13%)는 변동율이 낮았다.

 표준지 공시지가가 오르면서, 상가 임대료와 은퇴 고령층의 보유세 부담을 늘어날 것으로 보이지만, 토지가격 하락과 집값 상승 등으로는 이어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