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 "대부업 연체 가산금리...약정금리 3%p 넘길 수 없어"
금융위원회, "대부업 연체 가산금리...약정금리 3%p 넘길 수 없어"
  • 최재현 기자
  • 승인 2019.02.12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현 기자]대부업체의 연체 가산금리가 약정금리에서 앞으로는 최대 3%포인트를 넘길 수 없도록 제한된다.

12일 금융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대부업시행령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고 밝혔다.

한 관계자는 이날 "최근 대부업계에서 10%대 금리의 담보대출 취급이 늘어나기 시작하면서, 연체가산이자율을 제한할 필요가 생겼다"며 이같이 시행령 개정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금융위의 이번 개정안은 법제처 심사와 차관·국무회의 등을 거친 뒤, 오는 6월 25일부터 적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