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5.18 망언 의원 3명 징계안 제출...한국당, 유가족.시민에 공식 사과"
여야 4당 "5.18 망언 의원 3명 징계안 제출...한국당, 유가족.시민에 공식 사과"
  •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02.12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당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엄중히 다루겠다"
12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5.18 관련 망언을 한 한국당 의원들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사진=모동신 기자]
12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5.18 관련 망언을 한 한국당 의원들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사진=모동신 기자]

[정성남 기자]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5.18 관련 공청회에서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출했다.

여야 4당은 징계안에서 이들이 5.18의 역사적 성격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발언을 해 국회의 명예와 권위를 실추시켰다고 밝혔다.

또 이들의 발언은 민주주의에 헌신한 국민에 대한 모욕이고 민주 헌정체제의 판단을 부정하는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여야 4당은 공조를 통해 이들의 제명을 추진할 방침이다.

민주당은 나아가 5.18에 대한 왜곡과 날조, 비방에 대해서는 처벌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특별법 제정을 야당들과 공동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파문이 확산되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자처해 5.18 유가족과 광주 시민에 공식 사과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일부 의원의 5.18 관련 발언이 해석의 차이를 넘어 왜곡이 있었다면서 보수의 가치는 물론 헌법가치와 법치주의에 어긋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문제를 당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엄중히 다루겠다고 밝혔다.

다만, 여야 4당이 요구하는 국회 윤리위를 통한 징계에 대해서는 방미 중인 나경원 원내대표가 귀국하면 입장을 밝힐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