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앞, "카풀 반대 분신 추정 택시 화재"
국회 앞, "카풀 반대 분신 추정 택시 화재"
  • 박민화 기자
  • 승인 2019.02.11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택시 기사의 분신으로 추정되는 화재사고가 또 다시 발생했다.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택시 기사의 분신으로 추정되는 화재사고가 또 다시 발생했다.

[박민화 기자]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분신으로 추정되는 택시 화재가 났다. 

이 화재로 택시기사 김 모 씨가 얼굴에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목격자에 따르면 김 씨가 탄 택시는 불이 붙은 채 국회 정문으로 돌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이 나기 전 김 씨가 전화를 걸어 '분신할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는 택시 기사 동료들과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김 씨가 분신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