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지난해 예대금리 5년 만에 최대 차...이자이익 40조 예측"
한국은행 "지난해 예대금리 5년 만에 최대 차...이자이익 40조 예측"
  • 김명균 기자
  • 승인 2019.02.11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균 기자]지난해 국내 은행의 대출금리와 예금금리 간 차이가 5년 만에 최대로 벌어지면서 은행들의 이자수익이 사상 최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11일 한국은행 자료에 따르면 잔액 기준 지난해 총대출 금리는 3.71%, 총수신 금리는 1.4%로, 예금금리와 대출금리의 차이인 예대 금리 차이는 2.31%포인트를 기록해 2013년 이후 가장 격차가 컸다. 

이에 따라 지난 한해 은행들의 이자수익은 40조 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