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 뭔가에 불만을 느끼는 당신에게
항상 뭔가에 불만을 느끼는 당신에게
  • michael
  • 승인 2019.02.06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상 뭔가에 불만을 느끼는 당신에게]

비즈니스에서 상대방에게 자신의 의사를 강력하게 전달하지 못하는 당신. 실패의 원인을 다른 데로 미룬 채 상대와 교섭하려는 당신. 모든 사람과 공동으로 하는 일에 불만이 있는 당신. 마음속을 깨끗이 정리하고 나서 상대를 만나봅시다.

멧돼지와 말 그리고 사냥꾼

멧돼지와 말이 같은 장소에서 풀을 뜯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멧돼지가 툭하면 풀을 헤집어 놓고 물을 더럽히자 말은 앙갚음을 하기 위해 사냥꾼을 자기편으로 만들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그러자 사냥꾼은 말이 고삐를 달고 나오지 않으면 한편이 될 수 없다고 했습니다. 말은 사냥꾼 말대로 했습니다. 그러자 사냥꾼은 말 등에 걸터앉아 멧돼지를 혼내주고는 그 대신 말을 자신의 집으로 끌고 가 외양간에 묶어 놓았습니다.

당신의 타입은 멧돼지인가요, 말인가요, 아니면 사냥꾼인가요?

멧돼지 타입

상대와의 관계나 감정 따위에는 관심이 없습니다. 좋든 나쁘든 제 갈 길을 가는 사람입니다.

말 타입

사교성이 좋은 것처럼 보이지만, 자기중심적입니다. 자신의 본심을 다른 것으로 대체시켜 놓고 살고 있는 사람입니다. 관계가 순조로울 때는 좋지만, 일단 적으로 돌아서면 까다로운 타입니다.

사냥꾼 타입

전체적인 상황을 순간적으로 파악하는 합리적인 사람입니다.

인간이라는 것은 같은 장소, 같은 환경에 오래 있다 보면 점차 불만이 생깁니다. 왜일까요?

‘습관’이 생기고 ‘겸손’이 없어지며, 이 두 경계가 사라지면 ‘제멋대로’의 마음이 싹트기 때문입니다.

마찬가지로 이야기 속의 말이 제멋대로 하게 된 동기는 ‘자신의 생각대로 하고 싶다’는 감정에서 나온 것입니다. 마음에 안 드는 행위에 화가 나면서도, 도저히 그것을 멧돼지에게 직접 말하지는 못합니다. 그러므로 제3자인 사냥꾼의 힘을 빌리려고 했던 것이지요.

그렇다면 말은 왜 직접 멧돼지에게 자신의 뜻을 말할 수 없었을까요? 그것은 말이 멧돼지에게 미움을 받고 싶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사실은 본인에게 직접 털어놓으면 좋을 것을, 미움 받기 싫은 사람한테는 좀처럼 말하기가 힘듭니다.

말도 멧돼지에게 직접 말하지 못했기 때문에, 사냥꾼이 원하는 대로 사냥꾼의 흥미가 당기는 조건을 따르게 된 것입니다. 그 때문에 오히려 자신의 목을 매는 결과가 되었지요. 뭔가에 불만이 있을 때는, 자신이 상대방 이상으로 욕심을 내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즉, 불만의 원인은 자신의 욕심 때문이라고 생각하면 되겠지요.

‘자신이 욕심내고 있다’고 생각하면, 사실은 상대와 직접 부딪치는 것이 가장 빠른 길입니다. 그것을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이야기 속의 말과 같이 ‘풀을 헤집어 놓는다’든가 ‘모두가 괴로워하고 있다’는 등의 핑계거리를 만들게 된 것입니다. 그렇게 하다보면 결국은 자기 자신이 당하고 맙니다.

그러나 말에게 지혜가 있었다면, 이렇게 실패로 끝나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사냥꾼과 흥정만 해도 다른 조건을 제시했겠지요.

그렇게 생각하면 어떤 일에도 실패는 있을 수 없는 것입니다. 무슨 일이 있을 때는 ‘뭔가 생각을 하자’.

그러한 생각이 지혜를 만듭니다. 거꾸로 말하면, ‘실패 없는 아이에게는 지혜가 생기지 않는다’는 것이지요.

어떤 경우든 도저히 벗어나지 못할 어려운 일은 없습니다. 절체절명이라고 생각하게 된 이유 그 자체에 살아나갈 길이 있습니다.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발생했을 때 좀 더 지혜롭게 대처하면 저절로 적극적인 삶의 방식이 생깁니다.

인생에는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나 건너야할 강이 있습니다. 그 것을 뛰어넘을 수 있는 힘은 ‘에너지’입니다. 그러한 에너지만 가지고 있다면 당신은 반드시 행복을 잡을 수 있을 것입니다.

불만의 원인은 자신의 욕심. 이런 때야말로 ‘지혜’를 사용하자.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