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력적인 캐릭터, 다음 작품이 기대된다
매력적인 캐릭터, 다음 작품이 기대된다
  • 김봉건
  • 승인 2019.02.07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알리타: 배틀 엔젤’

26세기다. 도시는 대추락 사건으로 완전한 폐허로 돌변해있었다. 닥터 이도(크리스토프 왈츠)는 폐허가 된 도시의 고철 더미 속에서 알리타(로사 살라자르)를 발견하고, 그녀를 정성껏 보살핌과 동시에 자신이 직접 개발한 슈트를 그녀의 신체에 장착하게 된다.

알리타는 다행히 얼마 지나지 않아 깨어난다. 하지만 과거를 전혀 기억하지 못하는 등 정체성에 혼란을 겪게 된다. 이도의 보살핌 속에서 아주 조심스럽게 세상에 발을 내딛기 시작하는 알리타, 빠르게 적응하면서 그녀에게는 휴고(키언 존슨)라는 멋진 남자친구도 생겼다.

알리타의 주변에서는 자꾸만 이상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었다. 도무지 정체를 알 수 없는 것들이 그녀를 공격해오는 등 사라진 과거와 맞닿아있을 법한 사건들이 자꾸만 그녀 주변을 맴도는데...

영화 ‘알리타: 배틀 엔젤’은 기억을 잃은 사이보그 소녀 알리타가 전사로 성장해 가는 과정을 그린 액션블록버스터 장르의 작품이다. 영화 ‘아바타’를 제작하고 감독한 제임스 카메론이 제작에 참여하였으며, 키시로 유키토의 일본 만화 시리즈 ‘총몽’이 이의 원작이다.

영화 속 세계는 둘로 나뉜다. 모두가 살고 싶어 하는 하늘 위의 공중도시 자렘이 그중 하나이고 고철 쓰레기 가득한, 현재 알리타가 살고 있는 도시가 그 나머지다. 모든 자원과 자본은 자렘에 집중돼있으며, 고철도시로 대변되는 하부세계는 디스토피아로 그려져 있다.

이 영화에서 극명하게 대조를 이루는 자렘과 고철도시 사이에는 무언가 밝혀지지 않은, 쉽게 다가서기 어렵게 하는 비밀 같은 게 숨겨져 있다. 때문에 휴고를 비롯한 고철도시의 많은 사람들이 공중도시 자렘에서의 삶을 꿈꾸지만, 그들에게 자렘은 여전히 미지의 도시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두 도시로 구별되는 세계관과 그에 걸맞게 구상된 거대 스케일, 아울러 단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하는 화려한 액션이 이 영화의 매력 포인트다. 특히 모터볼 경기로 압축되는 액션신은 관객으로 하여금 손에 땀을 쥐게 할 정도의 짜릿함을 선사해준다. 날렵한 알리타의 움직임에 이은 적에 가해지는 통쾌한 타격감은 스트레스를 한 방에 날리고도 남을 만큼 시원시원한 것이었다.

이 영화에는 혁신적인 기술로 알려진 ‘웨타 디지털’이 도입돼있다. CG로 창조된 알리타 캐릭터에는 ‘퍼포먼스 캡처’ 기술이 적용되어 그 움직임이나 형태가 너무도 자연스럽게 다가온다. 실제로 영화 속 알리타의 움직임은 CG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완벽에 가깝다. 사람과 함께하는 연기에서도 이질감 같은 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기술력의 성장은 놀라웠다. CG 기술력이 또 한 단계 상승했음을 실감케 하는 순간이다.

알리타는 사이보그이지만, 어느 누구보다 따뜻한 심성을 지녔다. 이 캐릭터만의 매력 포인트다. 적을 향해서는 강력한 적개심을 드러낸다. 날렵한 몸동작과 비장의 무기인 필살기로 적들을 단숨에 쓰러뜨린다. 반면 친근한 벗들에게는 우정을 표현할 줄 알며, 연인을 향해서는 순정을 드러낼 줄도 아는 인간미가 넘치는 캐릭터다. 이러한 알리타의 이면에는 자신이 어떤 존재인가에 대한 혼란스러운 감정이 늘 상존한다. 관객으로 하여금 측은지심을 일으키게 하는 지점이다. 하지만 정의감에 분노가 폭발하면서 악에 맞서 당당히 싸우는 장면에서는 상당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해준다. 이렇듯 다양한 요소들이 한데 어우러진 영화 ‘알리타: 배틀 엔젤’은 말 그대로 볼거리 이상의 강력한 매력을 뿜어낸다. 다음 작품이 절로 기다려지는 이유이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