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세르비아 출신 '페시치'영입...외국인 선수 중 최고 대우"
FC서울, "세르비아 출신 '페시치'영입...외국인 선수 중 최고 대우"
  • 정연태 기자
    정연태 기자
  • 승인 2019.02.08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연태 기자]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은 8일 세르비아 출신의 공격수 페시치(27)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FC서울에 따르면 페시치는 1년 6개월 임대 후 완전 이적 조건으로, 현재 K리그에서 활약 중인 외국인 선수 가운데 최고 대우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페시치는 2008년 세르비아 프로팀에서 데뷔한 후 몰도바 리그를 거쳐 프랑스 리그앙의 툴루스(2014∼2017년)와 이탈리아 세리에A 아탈란타(2016∼2017년)에서 뛰기도 했다.

2017년 세르비아 명문 팀 FK 츠르베나 즈베즈다에 입단한 후 2017-2018시즌 리그 35경기에서 25골을 넣으며 팀의 리그 우승을 이끌고 득점왕과 리그 최우수선수로도 뽑혔다.

지난해 여름 사우디아라비아의 알이티하드로 옮겨 11경기를 뛰며 아시아 축구도 경험했다.

세르비아에서 연령대별 대표팀을 거쳐 A대표팀에서도 한 경기 출전했다.

지난 시즌 믿을 만한 공격수 부재 속에 강등 위기 직전까지 갔던 서울은 페시치가 팀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페시치는 먼저 합류한 우즈베키스탄 출신 미드필더 알리바예프는 물론 박주영, 윤주태, 조영욱 등 기존 선수들과 새로운 공격 조합을 이루게 된다.

서울은 페시치가 190㎝ 장신임에도 유연성과 발재간 등 개인기를 두루 갖췄으며 볼 키핑력과 드리블, 골 결정력이 뛰어난 최전방 공격수 자원이라고 소개했다.

페시치는 곧바로 일본 가고시마로 떠나 팀 전지훈련에 합류할 예정이다.

페시치는 "일본 전지훈련 캠프에서 가서 감독과 선수들에게 빨리 인사하고 싶다"며 "열심히 훈련해서 하루빨리 팀에 녹아들겠다. 이번 시즌 내 모든 능력을 발휘해 팀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