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화내는 고창환 누나, 부부데이트…벨소리에 두근거리는 심장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화내는 고창환 누나, 부부데이트…벨소리에 두근거리는 심장
  • 정연
  • 승인 2019.02.07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시즈카-고창환 부부가 6년만에 데이트를 했다.

7일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시즈카-고창환 부부가 데이트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고창환의 누나와 어머니의 배려로 부부 둘만의 데이트가 성사됐다. 부부는 무려 6년만의 데이트에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하나와 소라를 돌바주기 위해 어머니와 누나가 집으로 도착했다. 누나는 집으로 들어오자마자 "나 세상에 너희랑 약속해 놓고 감기에 걸렸어"라며 부부를 걱정시켰다. 어머니가 "누나가 나한테 전적으로 맡긴데"라며 육아를 도와줄 것임을 말해 부부를 안도시켰다. 시즈카는 어머니에게 "둘째가 아침에 자야 하는데 한번도 안잤어요. 아마 울거예요"라며 걱정했지만 어머니는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 아이를 두고 멀리 갈 생각을 못하는 부부는 "멀리 오면 일찍 못오니까, 가까운데 갔다가 금방올게"라고 말했다. 이에 누나는 "그게 무슨 데이트야, 좀 괜찮은 곳 가지"라며 시즈카를 위해 동생 고창환에게 역정을 냈다.

부부의 데이트가 시작하자마자 시어머니에서 전화가 걸려왔다. 고창환이 놀라며 전화를 받았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이현우는 "돌아가야 겠다"고 했다. 그러나 어머니는 둘째가 어떤 물을 먹어야 하는지 간단한 질문만 하나 뒤 전화를 끊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