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즈마그룹, 바이오리더스에 100억원 투자 결정… “글로벌 바이오 기술이전 지원”
요즈마그룹, 바이오리더스에 100억원 투자 결정… “글로벌 바이오 기술이전 지원”
  • 김건희
  • 승인 2019.02.07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리더스가 세계 5대 기초과학연구소인 이스라엘 와이즈만연구소(Weizmann Institute of Science)가 보유한 혁신신약(First in class) 암 치료제 파이프라인을 도입하고 유태계 글로벌 투자회사 요즈마그룹과 100억원 규모의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바이오리더스는 지난달 21일 요즈마 글로벌 메자닌펀드 2호를 대상으로 1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 발행을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투자 유치와 더불어 와이즈만연구소가 신약개발을 목표로 한국기업에 신약 기술을 직접 기술이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신약 기술은 암 발생 과정에서 손상된 핵심 메커니즘을 목표로 삼고 있으며, 현재 암치료 방법 중 첫 번째로 부상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는 기술 상용화를 위해 와이즈만연구소에서 예다(YEDA Research and Development Company Ltd.)에 라이센스를 부여한 것으로, 바이오리더스와 R&D 시너지 극대화를 통해 임상진행 및 신약의 조기 글로벌 상업화를 추진할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오리더스 관계자는 “와이즈만연구소가 국내 기업 중 최초로 바이오리더스와 기술협력을 결정한 것은 바이오리더스의 글로벌 R&D 역량을 높이 평가한 것”이라며 “본 파이프라인 외에도 신약 개발 파이프라인을 지속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바이오리더스의 경영비전인 ‘글로벌 헬스케어그룹’을 실현하는데 전세계 유태계 네트워크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오리더스는 개방형 R&D 전략으로 신약개발 성공을 앞당기고 있다. 신기술 라이센스인(License-in)을 통해 파이프라인을 확장하고 글로벌 제약사들과 기술수출(License-out)을 통해 공동 연구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와이즈만연구소는 노벨상 수상자와 2명의 이스라엘 대통령을 배출한 세계적 연구소다. 한해 평균 100여건의 특허를 통해 지식재산권을 사업화하는 것으로 유명하고, 지금까지 이 연구소 기술이 제품화되어 발생하는 파생매출만 연간 370억 달러(약 42조원)에 달한다.

전체 운용자산(AUM) 4조원 이상의 민관 모태펀드 자금을 운용했던 이스라엘 투자펀드 요즈마그룹은 와이즈만연구소와 기술협약을 체결해 지금까지 20개 이상의 벤처기업을 나스닥에 상장시켰으며 국내 우수기업에 대한 투자를 늘려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