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과 폭행사건 오해 불러일으킨 안현모 이름?…기자들은 박탈감까지
남편과 폭행사건 오해 불러일으킨 안현모 이름?…기자들은 박탈감까지
  • 정연
  • 승인 2019.02.06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사진=채널A)

결혼생활을 공개해 화제중인 안현모·라이머 부부의 러브스토리가 공개된 가운데 기자 출신 안현모에 대한 궁금증이 증가하고 있다. 

지난 4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안현모·라이머 부부가 처음 스캔들이 났을 당시가 전파를 탔다.

게스트 홍석천은 라이머, 안현모의 이름이 검색어에 동시에 오른 것을 보고 '안현모'가 남자 이름인 줄 알았다며 얼굴을 붉혔다. 라이머가 커밍아웃을 알고 착각한 듯했다. "개인적으로 오해를 했다"며 "라이머의 폭행사건인가?"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다른 게스트인 여성 기자는 같은 기자로서 안현모를 보고 박탈감을 느꼈다며 전했다. 이유는 연예인 못지않은 미모와 몸매 때문. "날씬한 몸매, 작은 얼굴까지 완벽하다"고 전했다.

안현모는 기자출신으로 동시통역사로 이름을 알린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