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며느라기 홍현희 품귀현상 일어나겠네…유흥부터 관리까지
아내의 맛, 며느라기 홍현희 품귀현상 일어나겠네…유흥부터 관리까지
  • 정연
  • 승인 2019.02.06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사진=TV조선)

개그우먼 홍현희 부부가 시부모와 함께 여행을 떠났다.

5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시부모와 함께 강원도로 효도여행을 떠난 모습이 전파를 탔다. 며느리 홍현희는 시부모님의 사랑을 듬뿍 받는 모양새다.

홍현희는 식재료가 부족함에도 직접 저녁상을 차려 시부모님께 대접했다. 그런가 하면 소화를 시키기위해 한바탕 흥을 돋구웠다. 시어머니와 시아버지의 노래가 시작되자 홍현희는 카메라맨을 자처 박스를 들고 촬영하는 시늉까지 내며 분위기를 더욱 업시켰다.

잠자리에 들기 전 홍현희는 또하나 준비한 것을 꺼냈다. 바로 피부관리용 주름패치. 시부모의 얼굴에 팩을 붙여주며 며느리홍현희의 특급 서비스가 이어졌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박명수는 "개그우면 며느리 품귀 현상 일어나겠네, 서두르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