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움의 철학이 아니라 비겁의 철학
싸움의 철학이 아니라 비겁의 철학
  • leeks
    leeks
  • 승인 2019.02.02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천도서> 마흔에 읽는 손자병법

도서명 : 마흔에 읽는 손자병법

지은이 : 강상구

출판사 : 흐름출판

출간일 : 2011. 7. 20.

오랜만에 책 이야기를 올려봅니다. 이 책은 오래전에 어느 독서모임에서 다른 분이 추천해서 읽었던 기억이 있네요.

 이 책은 기자가 쓴 책이에요. 마흔이 넘어 조직생활을 하는 리더의 시각에서 지은이 나름으로 손자병법을 해석한 책이라고 보는 게 맞을 듯 해요.

지은이는 이 책 서문에서 “마흔 살에 다시 본 손자병법은 싸움의 철학이 아니라 비겁의 철학이었다”고 말을 해요. 
지은이는 이 책에서 비겁함을 배웠다는 것을 강조하고자 한 걸까요? 

손자병법은 원래 싸움, 전쟁의 기술을 알려주는 책이죠. 지은이는 불필요한 싸움을 하느니, 질 수밖에 없는 싸움을 하느니, 때로는 한신처럼 무릎을 꿇고 다음을 기약하는 것이 진짜 용기라고 하죠.

저도 마흔 가운데를 넘어서고 있죠. 하지만 우리나라든 어디든 마흔이라는 나이는 어깨에 많은 짐을 지고 있는 나이죠. 한 가정을 책임지고, 직장에서는 어느 정도 자리를 잡고 있으나 위, 아래로 치이며 힘들게 살아가는 나이죠.

손자병법은 한창 혈기왕성할 때 읽는 거랑 저처럼 마흔이 넘어 읽을 때랑 그 의미가 다르게 다가와요. 아마도 60가까이 퇴직이 다가올 때쯤 다시 읽는다면 또 다른 의미로 다가올 거에요.

지은이는 치열한 삶을 살고 있는 마흔이라는 나이에서 손자병법을 해석하고 있다고 봐요.

10대 후반 한창 세상 두려울 게 없던 시절에는 주먹으로 이기는 게 최고라고 여겼죠. 20대 후반 결혼을 하고 30대를 지나 40대를 넘어서자 주먹은 쓸 일도 없게 되고 주먹으로 이겨봤자 불량배 소리나 듣게 되죠. 철모르는 아이들과 다를 바 없죠.

한창 직장에서 치열한 생존경쟁을 이어가고 있는 사람들은 한번 읽어볼만한 책이라고 생각해요. 그런 삶이 아니더라도 어느 정도 사회생활을 한 사람이라면 인생을 돌아보고 앞으로 인생을 어떻게 살아갈지 고민한다면 반드시 읽어보라고 하고 싶네요.

설을 맞이해 한 살 더 먹는 이 즈음에 책장을 살피다 이 책이 눈에 보여 이렇게 올려봅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