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위기의 토트넘 구해...뉴캐슬 전 결승골, 리그 10호골"
손흥민 "위기의 토트넘 구해...뉴캐슬 전 결승골, 리그 10호골"
  • 정연태 기자
    정연태 기자
  • 승인 2019.02.03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체티노 감독 "손흥민은 배터리, 메시처럼 최정상급" 극찬

[정연태 기자]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손흥민은 2일 오후 9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2018~2019 EPL 25라운드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토트넘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아시안컵을 치르고 복귀한 손흥민은 지난달 31일 왓포드전에 이어 2경기 연속으로 골맛을 보며 공격의 핵심 해리 케인, 델리 알리가 부상으로 빠진 소속팀에 큰 힘을 보태고 있다.

손흥민은 0-0으로 팽팽한 후반 38분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오른발 중거리슛을 때려 균형을 깼다. 리그 10호이자 시즌 14호골이다. 이 골로 손흥민은 세 시즌 연속 리그에서 두 자릿수 골도 기록하게 됐다.

한편 토트넘은 최근 최악의 위기에 빠져있었다.

주 공격수 해리 케인과 델리 알리가 나란히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하면서 공격력에 큰 금이 갔다.

팀 공격의 한 축을 맡고 있던 손흥민도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출전차 대표팀에 차출되면서 전력은 약화됐다.

이는 성적으로 직결됐다. 토트넘은 지난달 25일(한국시간) 첼시와 카라바오컵(리그컵) 4강전에서 첼시에 패해 탈락했고, 28일 크리스털 팰리스와 잉글랜드 축구협회(FA)컵 4라운드에서도 0-2로 완패해 대회를 마감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복귀한 지난달 31일 왓퍼드와 경기 전까지 4경기에서 1승 3패로 부진했다.

토트넘엔 비상이 걸렸다. 프리미어리그에선 팀 순위가 떨어지기 시작했다.

이런 가운데 토트넘은 한 줄기 빛을 발견했다. '손샤인'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한국 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8강에서 탈락하는 바람에 예상보다 일찍 소속팀에 합류했다.

그는 살인적인 경기 일정과 이동으로 몸 상태가 정상이 아니었다. 그러나 위기에 빠진 토트넘을 위해 다시 뛰었다.

바닥난 체력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31일 왓퍼드전에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기대에 부응했다. 0-1로 뒤지던 후반 35분 천금 같은 동점 골을 쏘아 올렸다.

손흥민의 골은 경기 흐름을 뒤집는 변곡점이 됐다. 토트넘은 후반 42분 페르난도 요렌테의 결승 골로 2-1의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단 이틀 만에 또다시 선발 출전 임무를 맡았다. 2일 뉴캐슬과 경기에서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토트넘은 72%의 점유율을 기록하고도 후반 막판까지 득점을 기록하지 못하며 답답한 경기를 이어갔다.

손흥민은 이런 토트넘을 다시 구했다. 후반 38분 정확한 중거리 슛으로 결승 골을 뽑아내 1-0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명실상부한 토트넘의 영웅이 됐다.

토트넘 구단은 이날 경기 직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손흥민이 벤치로 들어오는 영상을 소개하며 "어찌 이 선수를 사랑하지 않을 수 있단 말인가(How can you not love this guy?)"라는 글을 남겼다.

글 오른쪽엔 태극기 이모티콘을 달았다.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리그 2위로 뛰어올랐다.

특히 손흥민은 최근 출전한 10경기(정규리그 7경기·리그컵 2경기·FA컵 1경기)에서 토트넘이 뽑아낸 28골 가운데 절반인 14골(9골 5도움)에 관여하며 팀의 핵심 공격수임을 스스로 증명했다.

통계 전문사이트 '옵타'는 뉴캐슬전이 끝난 뒤 손흥민에 대해 "손흥민은 자신이 출전한 최근 10경기에서 9골 5도움을 기록하며 무려 14골에 직접 관여했다"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손흥민의 이날 득점으로 토트넘은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무려 29경기 동안 무승부 없는 경기를 펼쳐 지난 2011년 볼턴이 세웠던 '28경기 연속 무승부 없는 경기' 신기록도 경신했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에도 19승6패를 기록, 24개 프리미어리그 팀 가운데 유일하게 무승부가 없다.

한편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손흥민에 대해 극찬을 쏟아냈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은 배터리다. 전력을 다해 뛴 후에 휴식이 필요하다고 한다"며 "그라운드 위에서 언제든지 100%를 쏟아붓는 선수"라고 칭찬했다.

이어 "모든 선수에게 모범적인 모습이다"며 "공수에서 좋은 위치를 잡기 위해 끊임없이 움직인다. 이로 인해 동료들에게 다양한 옵션을 만들어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손흥민의 효율성 높은 움직임을 칭찬하며 세계적인 공격수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를 빗댔다.

포체티노 감독은 "단순이 뛴 거리의 문제가 아니다. 메시에게 '많이 뛰었다'고 하는 것과 손흥민도 비슷하다"며 "최정상급 능력과 자질이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