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세형, 양씨집안 가보→'학창시절 최상위권' 유병재 자괴감…넌 나에게 모욕감을 줬어
양세형, 양씨집안 가보→'학창시절 최상위권' 유병재 자괴감…넌 나에게 모욕감을 줬어
  • 정연
  • 승인 2019.02.01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사진=JTBC)

개그맨 양세형이 작가출신 유병재를 성적으로 이겼다.

1일 방송된 JTBC '해볼라고'에서 양세형, 유병재, 김수용, 손담비가 취업하기 위해 조폐공사에 면접을 보는 과정이 공개됐다. NCS 시험에 응시한 출연진들이 성적이 공개됐는데 양세형이 유병재를 성적으로 눌렀다.

NCS 시험을 보기전 첫번째 관문은 자기소개서였다. 유병재는 작가 출신 답게 양세형의 자기소개서를 비난했다. 그러면서 자신은 '학창시절 최상위권'이었다며 전교 1등도 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그러나 NCS에서는 사뭇 다른 결과를 보였다. 양세형이 유병재보다 더 높은 점수를 받은 것.

이에 양세형의 잘난체가 이어졌다. "집중해서 하니까 상위권에 드네요" "병재 이긴 증거 1호를 남겼다"라며 유병재를 화룰 돋궜다. 이어 성적표를 양씨집안 가보 등극시키겠다며 좋아했다. 이런 양세형을 보던 유병재는 자괴감이 밀려온다며 얼굴을 들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