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이 끊어질때까지 소리를 낼 수 있으면…무심히 흘러간 홍민의 73년
숨이 끊어질때까지 소리를 낼 수 있으면…무심히 흘러간 홍민의 73년
  • 정연
  • 승인 2019.01.31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사진=TV조선)

가수 홍민이 자신의 음악이야기를 전했다.

31일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가수 홍민이 출연했다. 홍민은 1970년대 최고의 인기 가수로 '고별' '석별'이 대표곡이다. 홍민은 당시 일명 '오빠부대'를 가장 많이 거느린 가수로 회자됐다.

홍민은 방송을 통해 오랜만에 녹음실을 찾았다. '눈물도 예쁜 그대가'를 부르던 홍민은 여전히 마이크앞에 서면 누구보다 행복하다고 전하며 녹음실에 오면 항상 떨린다고 말했다. 이 떨림은 행복한 설렘이라 전했다.

올해 73세인 홍민은 사랑을 주제로한 노래를 부르면서 "나한테 이런 감정이 아직 있는게 신기하다"며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에는 나이에 맞춰서 살아야 한다 생각했는데 그건 아닌거 같다"며 "자기 감정대로 살아야 그게 진짜 삶이다"라고 인생관을 전했다. 또한 숨이 끊어질때까지 소리를 낼 수 있으면 좋겠다며 음악에 대한 열정을 내비췄다. 무심히 흐른 그의 73년 세월에 음악은 든든한 버팀목이 되주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