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태현을 향한 효린의 늦은 사과… '바다 보러 갈래?' 원래는 '○○ 보러 갈래?'였다
차태현을 향한 효린의 늦은 사과… '바다 보러 갈래?' 원래는 '○○ 보러 갈래?'였다
  • 정연
  • 승인 2019.01.31 0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효린이 차태현에게 뒤늦은 사과를 전했다.

30일 MBC '라디오스타'에 효린, 화사, 루나, 오정연이 출연해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효린은 지난 연기대상 시상식 축하공연에 나섰던 에피소드를 전하며 차태현에게 사과했다.

당시 효린은 축하무대 중 관객석에 앉아있는 차태현을 향해 "오빠 바다 보러 갈래?"라며 사전 동의 없이 질문했다. 효린은 차태현의 당황한 표정이 방송화면에 잡힌 것을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차태현이 호응해 준것에 대해 고마움을 표현했다.

"오빠 바다 보러 갈래?"라는 말은 효린의 '바다 보러 갈래'라는 곡에서 비롯됐다. 당시 연기대상에서 효린은 "오빠 대상 보러 갈래?"라고 말하려고 했으나 쑥쓰러움에 "바다 보러 갈래?"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구라가 "효린의 성격상 저런 말 못한다"고 딱 잘라 말했다.

당시 효린의 파격적인 무대의상이 화제가 됐었다. 현장에서 이를 지켜보고 있던 차태현은 당황했지만 웃는 표정을 유지하기 위해 애썼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 후 방송화면을 통해 자신을 제외한 다른 배우들이 모두 놀라는 표정을 짓고 있었던 것을 알게 됐다고. 차태현은 무안했던 그날을 회상하며 웃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