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로이드 부작용男 충격 고백 '겉만 멀쩡한 고자다', '회원들 몰래 약탔다'
스테로이드 부작용男 충격 고백 '겉만 멀쩡한 고자다', '회원들 몰래 약탔다'
  • 정연
  • 승인 2019.01.30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스테로이드 부작용에 신음하는 헬스트레이너의 고백이 화제다.

30일 MBC '실화탐사대'에서 스테로이드 주사로 부작용을 겪고 있는 31세 남성 헬스트레이너가 출연했다. 그는 엉덩이 피부괴사, 이유 없이 계속 나오는 눈물에 고통받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보다 더 큰 부작용이 있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스테로이드는 남성호르몬을 분비시켜 짧은 시간에 근육을 만들게 해주는 약물로 이날 방송에 출연한 31세 남성은 하루 20번의 주사와 20개의 약으로 스테로이드를 몸에 주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5개월 전부터 성 정체성 혼란을 느꼈다. 심지어 발기 부전도 겪고 있다고 전했다. 자신을 "겉만 멀쩡한 고자"라며 괴로워했다. 

이 남성의 또다른 고백이 이어졌다. 스테로이드는 의사 처방이 없으면 구매할 수 없는 의약품임에도 불구 브로커를 통해 불법적으로 구매했다는 것. 심지어 헬스클럽 회원들에게도 권유했으며, 이를 거부하는 회원들에게는 몰래 물에 약을 타 먹이기도 했다고 밝혔다. 문제는 회원들이 헬스클럽을 그만둔 후 스테로이드 부작용을 겪으면서도 자신이 왜 이런 증상이 나오는지 조차 모른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