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군 "2019 문체부 선정 유망축제에 선정...겨울축제 82만명 다녀가"
평창군 "2019 문체부 선정 유망축제에 선정...겨울축제 82만명 다녀가"
  • 장순배 기자
    장순배 기자
  • 승인 2019.01.28 0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순배 기자]평창송어축제와 대관령눈꽃축제가 27일 폐막했다.

이번 열린 평창군의 겨울축제는 지난해 12월 22일 시작해 이달 27일까지 37일간 펼쳐졌다.

평창군에 따르면 평창송어축제는 70만명이 다녀가 대한민국 대표 겨울축제의 위상을 알렸고, 18일부터 27일까지 열흘간 열린 우리나라 겨울축제의 원조격인 대관령눈꽃축제에는 12만명이 방문하여, 이번 겨울 축제 참여객으로만 82만명이 평창을 찾았다.

날씨가 축제의 성공을 가름하는 겨울축제였으나 이번 축제기간 동안 적당한 추위와 맑은 날씨로 차질없이 운영되었고, KTX 진부역 개통, 그리고 송어종합공연체험장, 어린이 실내낚시터, 대관령 상설이벤트공간 준공 등 접근성과 축제기반 시설이 향상되면서, 두 축제 모두 평창 동계올림픽의 유산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평창송어축제는 ‘황금송어와 함께하는 평창송어축제’로 축제 콘셉트를 잡아, 행운의 황금송어 잡기 이벤트에서 총222명에게 순금 반돈의 인증패를 수여하는 등 관광객들의 흥미와 몰입을 높여 축제의 유인요소로 활용했으며, 2019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유망축제에 선정되는 쾌거도 거두었다.

대관령눈꽃축제는 대형 눈 조각공원 위주에서 벗어나 컬러풀 눈 동산, 눈조각 미로공원, 아이스카페, 자작나무 숲길 등 아기자기한 눈 동산 콘셉트를 구현해, 관광객들에게 재미와 동심의 세계를 전달했다.

대관령 상설이벤트 공간에는 세계음식체험과 대관령 지역 먹거리를 즐길 수 있는 먹거리존이 들어서고, 작은 무대를 만들어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이면서, 축제의 내용 역시 한층 더 풍성해졌다는 평을 받고 있다.

평창군은 각 겨울축제의 미비점 등을 정리한 보완계획을 수립한 후, 다음 축제를 대비하여 평가보고회와 축제발전방안 토론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한편, 평창송어축제는 폐막 후인 28일부터 열흘 간, 1인당 1만원의 입장료만 받고 낚시터를 운영하고, 방류된 송어를 회수 할 수 있도록 인당 제한 없이 송어를 낚을 수 있게할 방침이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올림픽과 평화의 도시 평창의 대표 겨울축제인 평창송어축제와 대관령눈꽃축제가 콘셉트의 변화를 시도하여 대한민국의 대표 겨울축제로 자리잡았다”며, “축제평가를 통해 잘된 점은 더욱 발전시키고 부족한 점은 보완하여 내년에도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는 겨울축제로 찾아뵙겠다.”고 전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