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고속버스', "오늘 3월 부터 14개노선 신규 투입"
'프리미엄 고속버스', "오늘 3월 부터 14개노선 신규 투입"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1.27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혁 기자]오는 3월부터 서울에서 대전·경주·삼척·익산, 부산에서 인천·광주 등을 오가는 14개 노선에 프리미엄 고속버스가 새로 투입된다.

또 현재 프리미엄 버스가 다니는 서울∼진주·세종·군산 등 7개 노선의 운행 횟수는 최대 18회까지 늘어난다.

국토교통부와 고속버스 업계는 작년 11∼12월 실시한 고객 설문 결과를 바탕으로 이 같은 프리미엄 고속버스 운행 계획을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우등 고속버스(28인승)보다 넓은 공간에 안락한 좌석을 제공하는 프리미엄 고속버스(21인승)는 2016년 11월 첫 운행 이후 승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승객들의 지속적인 요청으로 매년 신규 노선을 개설하고 운행 횟수를 늘려 현재 25개 노선에 총 154대가 운행 중이다. 

3월 신설 노선 14개는 ▲ 서울∼대전 ▲ 서울∼경주 ▲ 서울∼청주 ▲ 서울∼공주 ▲ 서울∼익산 ▲ 서울∼삼척 ▲ 서울∼동해 ▲ 서울∼서부산 ▲ 동서울∼진해 ▲ 동서울∼마산 ▲ 인천∼부산 ▲ 부산∼광주 ▲ 부산∼전주 ▲ 부산∼청주 등이다.

운행 횟수를 늘리는 7곳은 ▲ 서울∼세종(9→18회) ▲ 서울∼마산(8→10회) ▲ 서울∼창원(8→10회) ▲ 서울∼진주(4→8회) ▲ 서울∼강릉(6→12회) ▲ 서울∼군산(5→10회) ▲ 광주∼대구(3→4회) 등이다.

국토부 설문 결과 응답자 3천324명 중 프리미엄 고속버스에 만족한다는 승객은 88%에 달했다. 신규 운항에 찬성한다는 의견도 88%였다.

프리미엄 고속버스의 장점으로는 가장 많은 52%가 안락한 좌석을 꼽았고, 독립공간 제공(커튼) 37%, 개인 모니터 8% 등 순이었습니다.

국토부는 이날 승객 설문 결과를 바탕으로 14개 신설 노선과 7개 운행 확대 노선을 선정했으며 버스 출고 시기에 맞춰 3월 중 운행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고속버스 업계는 프리미엄 고속버스 홈페이지·앱 가입 회원에게 운임의 5%를 적립해주고 있다. 또 주중(월∼목)에는 요금의 15%를 할인해준다.

동서울∼마산·진해, 서울∼마산·창원·강릉 등 구간은 추가 할인 혜택을 준다.

구체적인 운행 정보는 고속버스 인터넷 예매사이트(www.kobus.co.kr, www.hticket.co.kr)나 고속버스 앱 또는 전국고속버스운송사업조합(☎ 02-536-6460∼2)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기대 국토부 대중교통과장은 "앞으로도 승객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노선 확대를 추진하고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해 승객이 안전하고 편안한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