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체육계 미투 끝까지 책임지겠다"…성폭력 사건 은폐땐 최대 징역형
인권위, "체육계 미투 끝까지 책임지겠다"…성폭력 사건 은폐땐 최대 징역형
  • 정연
    정연
  • 승인 2019.01.22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국가인권위원회 홈페이지)
(사진=국가인권위원회 홈페이지)

정부가 '체육계 미투'에 칼을 빼든 모양새다.

22일 국가인권위원회가 기자회견을 통해 '스포츠 인권 특별조사단'(이하 특조단)을 꾸렸음을 발표했다. 최영애 위원장은 "체육계 미투의 정확한 실태 파악부터 시작해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제도 개선을 이뤄가겠다"며 "국가적 감시 시스템을 완전하게 정착시키겠다"고 말했다. 체육계 성폭력 문제를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입장으로 풀이된다. 

특조단은 피해사안에 대해 직권조사를 시행하고 피해 사실이 확인되면 수사 의뢰 등 구제조치를 할 수 있다. 앞서 정부는 체육 단체, 협회, 구단 등의 종사자가 성폭력 사건을 은폐·축소하는 경우 최대 징역형 까지 처벌될 수 있도록 관련 법령 개정을 추진하기로 밝힌 바 있다.

한편 특조단은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성폭행 피해 사실을 알린지 2주만에 꾸려졌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