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4차산업 창업요람 ‘스타트업 랩’ 본격적 운영
경기도 4차산업 창업요람 ‘스타트업 랩’ 본격적 운영
  • 박재균 기자
  • 승인 2019.01.21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오는 1월30일부터 ‘스타트업 랩’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입주 기업 39개사가 스타트업 랩에 입주해 각종 지원을 받으며 정보보안-게임-빅데이터-로봇·드론-소셜 분야에서 성공을 향해 질주할 것이라고 전했다. 

권순신 경기도 창업지원과장은 20일 “경기도는 4차 산업 분야의 벤처기업 수, 연구기관 및 인력 등이 전국 1위를 점하고 있는 명실상부한 국가대표 지자체”라며 “앞으로 스타트업 랩을 통해 우리나라 4차 산업을 주도하는 중심축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스타트업 랩은 경기도내 4차 산업 전략분야 유망 스타트업이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창업공간과 체계적인 지원을 제공하는 곳으로  △디지털&크리에이터 랩(정보보안, 빅데이터, AR·VR 게임) △AI 랩(로봇·드론) △소셜 랩(사회적기업) 등 특화사업별로 집적, 동종산업 분야 스타트업을 한 장소에 입주시켜 집중 지원을 받는다. 

경기도는 작년 12월17일부터 28일까지 입주기업 모집을 실시했으며, 게임 분야 44개사, 빅데이터 2개사, 정보보안 분야 17개사, 로봇·드론 분야 14개사, 소셜 분야 19개사 등 96개사가 입주를 신청했다. 

이 중 1차 서류심사와 2차 발표심사를 통해 사업추진능력, 기술성, 사업성 등을 평가, 게임 분야 13개사, 빅데이터 분야 2개사, 정보보안 분야 5개사, 로봇·드론 분야 8개사, 소셜 분야 11개사 등 총 39개사를 최종 선정했다. 

최종 선정된 입주기업은 오는 1월30일부터 분야별로 디지털&크리에이터 랩(판교 스타트업 캠퍼스), AI 랩(광교 경기비즈니스센터), 소셜 랩(고양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에 각각 입주할 예정이다. 

입주 기업에게는 1~2인실, 3~4인실, 8인실 등 규모별 사무공간이 1년 간 무상으로 제공되고, 코워킹스페이스, 교육실, 회의실, 휴게실 등의 시설 이용이 지원된다. 

이 밖에 비즈니스 수립부터 사업화, 성공 도약에 이르기까지 입주 기업 역량 교육, 사업화 지원(BM 수립, 사업성 검증, 마케팅 등), 네트워킹, 랩별 특화 창업지원 연계 프로그램 등 각종 체계적인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