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광화문서 전국노동자대회 "문 대통령, 비정규직을 정규직 전환 약속 살펴야"
민주노총, 광화문서 전국노동자대회 "문 대통령, 비정규직을 정규직 전환 약속 살펴야"
  • 박민화 기자
    박민화 기자
  • 승인 2019.01.20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김용균씨 진상규명 촉구...고 김용균씨 어머니도 참석

[박민화 기자]비정규직 철폐와 태안화력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씨의 사망사고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민주노총은 19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주최측 추산 만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고 김용균 투쟁승리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참석자들은 고 김용균씨의 사망사고를 진상규명해 근본적 예방대책을 수립할 것과 비정규적 노동자 안전 확보 대책을 정부에 요구했다.

집회에는 어제 구의역을 출발해 전태일거리와 광화문 광장을 거쳐 청와대 앞까지 13킬로미터를 행진하고 노숙농성한 ‘비정규직 100인대표단’ 등도 합류해 눈길을 끌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김용균 사망과 같은) 사고를 예방하려면 설비의 문제인지, 제도의 문제인지, 사람의 문제인지 철저히 진상을 규명해 근본적 예방대책을 수립하고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한다"며 "있는 제도조차 지키지 않은 경우 엄중한 처벌을 내려 경종을 울려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끊임없이 되풀이되는 '위험의 외주화' 문제는 산업안전보건법 전부개정만으로는 풀 수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부터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는 약속을 철저히 살피고 계획을 점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참가자들은 이어 같은 장소에서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군 5차 범국민추모제'를 연 뒤 청와대 앞까지 행진하고서 추모문화제를 이어갈 예정이다.

민주노총 전국노동자 대규모 집회에 네티즌들은 "기업이 살아야 직업이 생긴다", "나라 망치고 회사 망치고 근로자 차별하는 귀족노조 아닌가", "이 나라엔 비정규직, 민주노총만 있고 일반시민, 정규직은 없나. 광화문을 전세 낸 것도.아닌데, 정부는 집단이기주의자들을 방치하지 말라", "제발 광화문에서 안하면 안되나. 가족 나들이 가면 늘 광화문은 고성소리에 집회가 너무 많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민주노총 전국 노동자대회에는 고 김용균 씨 어머니 김미숙씨가 참석해 눈물을 흘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