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CO, 동물 복지 향상에 주력
AGCO, 동물 복지 향상에 주력
  • 김태현
    김태현
  • 승인 2019.01.19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 장비 및 솔루션의 제조 및 판매 분야 세계 선도 기업인 AGCO(뉴욕증권거래소: AGCO)가 연례 AGCO베를린 서밋(AGCO Berlin Summit)을 17일 주최했다.

이 국제적 산업 행사는 각국의 정치, 경제, 사회 분야 의사 결정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경험을 공유하고 농업의 미래를 논의하기 위한 것이다. ‘세계에 식량 공급-단백질의 미래(Feeding the World-The Future for Protein)’를 주제로 오늘 열린 서밋에서는 증가추세에 있는 고단백질 식품의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단백질의 지속 가능한 생산의 필요성을 포함, 현대 농업의 맥락에서 동물 복지의 여러 측면을 집중 논의했다. AGCO베를린 서밋은 AGCO와 새로 설립된 AGCO농업재단(AGCO Agriculture Foundation)이 공동 주최했다. AGCO농업재단은 전세계, 특히 개발도상국의 식품 안보, 지속 가능한 농업 발전, 경제에 대한 긍정적 영향 등을 향상시키기 위한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전년도와 마찬가지로 2019 AGCO베를린 서밋은 AGCO 파이낸스(AGCO Finance)와 AGCO퓨즈 테크놀로지스(AGCO Fuse Technologies)가 후원했다.

마틴 리첸하겐(Martin Richenhagen) AGCO회장,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단백질 생산을 논의하는 동안 동물 복지의 미래에 특별히 역점을 둬야 한다. 육류 및 가금 생산자, 특히 중산층이 증가하고 있는 신흥국 시장의 생산자들은 농산물 공급사슬을 개선할 종합 솔루션이 필요하다”며 “각국 농업 전문가, 정치인, 과학자 및 동물 복지 전문가들이 급증하는 세계 인구에게 식품을 공급하는 문제를 포함한 긴급한 사항과 농장의 전반적 성과와 생산성을 제고하는 솔루션뿐 아니라 농업 공급사슬 안에서 동물 취급과 동물의 공정한 처리를 향상시키는 혁신적이고 지속 가능한 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오늘 이 자리에 모였다”고 말했다.

롭 스미스(Rob Smith) AGCO수석 부사장 겸 유럽 및 중동지역 사장은 “2050년에 가면 세계 인구가 100억명으로 증가할 것이다. 그렇게 되면 향후 40년 동안에 농산물을 최소 70% 이상 증산해야 한다”고 경고하고 “동시에 품질과 동물 복지 기준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우리는 이러한 난제들을 극복하고 세계 식품 공급을 확보하기 위해 식품산업 분야 혁신적 신기술을 개발하고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마틴 리첸하겐 회장은 “AGCO는 농산물 가공 사슬을 최적화하기 위해 광범위하게 투자하고 있으며 각기 다른 산업분야 사이의 교류를 환영한다. 사람과 동물을 위한 지속 가능하고 혁신적인 솔루션을 개발하려는 우리의 전략을 지원하기 위해 전세계에서 발표자와 참석자들이 오늘 모인데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