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윤근 주 러시아 대사 "검찰에 피소...사기.뇌물수수 혐의"
우윤근 주 러시아 대사 "검찰에 피소...사기.뇌물수수 혐의"
  • 박민화 기자
  • 승인 2019.01.18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민화 기자]지난달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폭로로 금품수수 의혹에 휩싸인 우윤근 주 러시아 대사가 검찰에 피소됐다.

우윤근 주 러시아 대사가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은 지난 2009년 당시 국회의원이었던 우 대사가 사업자 장 모 씨를 만나 취업 청탁과 함께 1천만 원을 받았다.

10년이 지난 어제(17일), 장 씨는 사기와 뇌물수수 혐의로 우 대사를 검찰에 고소했다.

2016년에 돈을 돌려받긴 했지만, 조카의 취업이 불발돼 취업사기를 당했다는 것이 장 씨의 주장이다.

장 씨는 우 대사 측이 조카를 포스코에 취업시켜줄 수 있다며 먼저 만나자고 제안했고, 미리 준비해 간 현금 5백만 원을 직접 받아갔다고 말했다.

이후 추가로 5백만 원을 전달했는데, 이때도 우 대사가 직접 돈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내용은 김태우 전 수사관이 지난달, "우 대사 등 여권 인사들의 비위 첩보를 수집해서 청와대에서 쫓겨났다"고 폭로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우 대사 측은 즉각 반발했다.

지인의 소개로 장 씨와 만났고 장 씨가 "조카의 포스코 입사를 도와달라"고 부탁하긴 했을 뿐 뇌물을 받은 적이 없다는 것이다.

또, 장 씨와의 만남은 한 번이 전부였으며 2016년에 1천만 원을 준 것은 총선 직전에 협박을 해 돈을 빌려줬을 뿐이라고도 주장했다.

이에 대해 우 대사는 장 씨의 고소 사실에 대해 무고로 맞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