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노후대비)에 대한 걱정 과도한 것이 아닐까? (2)
노후(노후대비)에 대한 걱정 과도한 것이 아닐까? (2)
  • 자유투자자
  • 승인 2019.01.17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노후대비)에 대한 걱정 과도한 것이 아닐까? (2)>

스트레스에 관한 실험이 있죠.
그리고 그 실험에서의 결과는
적절한 스트레스가 삶에는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물론 과도한 스트레스는 좋지 않지만 말입니다.
돈 걱정 하지 않고, 여행도 다니고 하는 것이
표면적으로는 좋을지 모르지만,
그것도 한 순간입니다.
여행에 대해서는 사람들마다 생각이 다르고요.
어쩌다 한 번 가는 것이야 활력소가 되지만,
그것도 자주 하다보면 피곤한 일이죠.
게다가 나이가 들면 여행기분이 안 나는 경우도 많고요.
그래서인지 오히려 편한 사람들이 일찍 사망하는 경우도 많더군요.

물론 준비가 잘 되어 있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굳이 과도한 노후대비를 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죠.
그리고 장수하고 싶으면 나이가 들어서라도 일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적당한 운동도 되고 자신의 인생에 대해 자부심도 느끼고요.
물론 생활비가 없어서 어쩔 수 없이 일해야 하는 것은
제가 말씀드리는 일이 아닙니다.
그건 준비가 안된 것이고요.
제가 말씀드리는 것은 준비가 어느 정도 되어 있지만,
적당한 운동과 스트레스를 위하여 일을 하는 것을 말합니다.
돈이 있으면서 일하는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은 천치 차이죠.

그런 면에서 노후에 대비한다고 돈만 모을 것이 아니라
은퇴 이후에도 할 수 있는 일을 찾는 것이
어떤 면에서 더 좋을 수도 있다고 봅니다.
요즘에는 돈 버는 방법이 다양해서
취미생활로 일을 하면서 돈을 벌 수도 있죠.
그런 것을 찾는 것이 더 도움이 된다는 것입니다.

사람이 살다보면 자신이 하는 일 이외에는
잘 모르는 경우가 태반입니다.
잠시 주위를 둘러 보면 돈이 되는 일들이 참 많습니다.
준비가 잘 되어 있는 경우에는
돈이 되지 않더라도 일을 하는 것이 더 좋습니다.
일종의 봉사활동을 하는 것이죠.
그게 더 정신건강에도 좋고 장수하는 길입니다.

노후에 대해 준비를 하는 것도 좋지만,
너무 과도하게 걱정을 할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금융기관이 노후생활에 대해 과장을 하는 것은
자기네 상품을 판매하기 위한 마케팅 전략에 불과합니다.
막말로 경제에 큰 변화가 온다면 돈 가치가 어떻게 될지 모르죠.
그런 경우에 준비한 것이 아무런 소용이 없는 상황이 될 수도 있습니다.
돈보다는 자신의 능력을 키우는 것이 더 좋을 수도 있습니다.
언론이나 금융기관의 과장에 너무 현혹되지 마시기 바랍니다.
그렇다고 노후에 대해 아무런 준비를 하지 않아도 된다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노후준비를 하시되 너무 걱정을 하지는 마시라는 의미입니다.
적당한 준비는 해 두시는 것이 좋죠.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