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계 성폭력, 女피해 비율보다 男피해가 더 많아 
체육계 성폭력, 女피해 비율보다 男피해가 더 많아 
  • 정연
  • 승인 2019.01.16 0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육계 성폭력 문제가 여자 선수만큼이나 남자 선수들에게도 심각한 수준으로 드러났다. (사진=SBS 캡처)
체육계 성폭력 문제가 여자 선수만큼이나 남자 선수들에게도 심각한 수준으로 드러났다. (사진=SBS 캡처)

 

체육계 성폭력 문제가 사회적인 이슈로 대두되자 전문가들이 체육계 성폭력 문제를 분석한 자료를 속속 내놓고 있다. 

15일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는 한남대 경찰학과 이창훈 교수가 출연해 학술자료로 쓰기 위해 조사-분석한 체육계 성폭력 실태를 전했다. 

무엇보다 충격적인 것은 체육계 성폭력이 여자 선수만큼이나 남자 선수들에게도 가해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창훈 교수는 “여자 선수들 대상으로 한 성폭행의 다수 가해자는 지도자이지만 남자 선수들에 대한 성폭행의 가해자는 지도자뿐만 아니라 동료 선수들이 포함되어 있다”면서 “국가대표만 놓고 봤을 때는 아무래도 여성 선수(피해)가 약간 더 높기는 하지만, 일반 선수들에게서는 남자 선수들의 피해가 조금 더 높게 나왔다”고 전했다. 

무엇보다 체육계 성폭력에 대처하는 학부모들의 반응이 충격적이다.  

이 교수는 “폭력이 세 가지 종류가 있다”면서 “성희롱, 성추행, 강간, 이렇게 되는데, 강간일 경우에는 물론 학부모님들이 용인하시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폭력에 대한 부분에 있어서 학부모님들이 어느 정도 수용을 하고, 용인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굉장히 실망스럽고, 우려스럽다. 하지만 학부모님들도 무조건 비난할 수는 없다. 자녀에 대한 그런 피해 사실을 밝혔다가 자녀의 평생 동안의 선수 생활에 영향을 받을까 봐 두려워하게 되는 그런 제도적인 부분도 반드시 보완해나가야 한다고 생각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