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모빌리티硏, ‘모빌리티 인문페어 강좌’ 진행
건국대 모빌리티硏, ‘모빌리티 인문페어 강좌’ 진행
  • 김진선 기자
  • 승인 2019.01.15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학교 모빌리티인문학 연구원(원장 신인섭 교수) 산하 HK+모빌리티 인문교양센터는 7일부터 28일까지 매주 월요일 2시, 총 4회에 걸쳐 지역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모빌리티 인문페어 연속 강좌’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모빌리티 인문페어 연속 강좌는 ‘역사 속의 모빌리티를 배우다!’라는 대주제 아래 민속박물관의 임찬웅 전통문화지도사와 서강대학교의 한영수 교수가 2차례씩 강연을 맡았다.


7일에는 임찬웅 전통문화지도사가 ‘내력 있는 길을 걷다’라는 주제로 대관령, 문경새재, 추풍령을 중심으로 고갯길을 통한 역사적 이동을 탐색했다. 그는 “고개는 사람과 사물이 만나고 교차하고 이별하는 곳”이라며 “고갯길은 사람이 사는 곳이 아닌 이야기가 남는 곳”이라고 강조했다.

14일에는 ‘떠난 사람과 들어오는 사람들’이라는 주제로, 21일과 28일에는 한영수 교수가 ‘공간적 전환과 모빌리티의 탄생’, ‘모빌리티 콘텐츠 분석’이라는 주제로 지역민들에게 모빌리티를 대해서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 준다.

신인섭 원장은 “인문학은 언제나 학문적 깊이와 함께 대중적 넓이를 요구한다”며 “모빌리티인문학 역시 마찬가지이며, 그런 의미에서 시민을 위한 인문학 강좌는 계속해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HK+모빌리티 인문교양센터는 모빌리티 Hi-Story100강으로 이미 여러 기관을 통해 지역주민에게 고품질 인문학 강의를 제공해오고 있다. 다음 강좌는 ‘떠난 사람과 들어온 사람’이라는 주제로 1월 14일(월)에 건국대학교 새천년관 1106호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