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연 대표, 이미지 세탁했나? '동사실→케어' 의심되는 정황
박소연 대표, 이미지 세탁했나? '동사실→케어' 의심되는 정황
  • 정연
  • 승인 2019.01.12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동물권단체 케어 공식 홈페이지)
(사진=동물권단체 케어 공식 홈페이지)

 

박소연 케어 대표가 이미지 세탁을 시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1일 언론 보도를 통해 박소연 대표가 이끄는 동물권단체 케어가 많은 동물을 안락사시켜왔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그간 박소연 대표는 케어가 '안락사 없는 보호소'라는 데 남다른 자부심을 표해왔기에 더욱 충격적이었다.

논란이 커지자 박소연 대표는 자신의 SNS에 "불가피한 이유로 동물들을 안락사를 시켰다"는 취지의 해명문을 게재했다. 하지만 박소연 대표에 대한 대중의 신뢰는 이미 하락한 모양새다.

박소연 대표가 안락사로 논란을 빚은 전적이 있기 때문이다. 8년 전 동물사랑실천협회(이하 동사실)을 운영했던 박소연 대표는 서울의 한 수의대에 실습용 동물 사체를 기증하기 위해 대상이 아닌 개를 일부러 죽여 제공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됐다. 당시 경찰에 따르면 박소연 대표가 안락사시킨 개 중에는 버젓이 주인이 있는 위탁견도 포함됐으며, 박소연 대표는 20마리의 개를 안락사시키면서 이를 다른 개들이 볼 수 있는 장소에서 행했다. 동물보호법에 위반한 일이다.

당시에 동사실은 연간 6억 원에 달하는 후원금을 받고 있었다. 그렇기에 박소연 대표가 동물보호법을 위반한 혐의를 받는다는 사실만으로 많은 대중이 실망감을 표했던 바.

이런 가운데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케어는 동사실에서 분리된 곳이다. 동사실은 동물권단체인 ‘케어’ 외에 동물보호소운영단체인 ‘땡큐애니멀스’를 두고, 각각 독립적으로 운영케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박소연 대표가 케어라는 새 이름으로 '이미지 세탁'을 시도했다는 비판까지 나오고 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