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눈꽃축제, 지금은 나아졌을까?
설악산눈꽃축제, 지금은 나아졌을까?
  • 김봉건
  • 승인 2019.01.08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년 전, 아니 10년도 더 되었을지도 모르는 이야기다. 아무튼 친구 가족과 우리 가족 이렇게 각기 승용차를 이용하여 설악산을 찾은 일이 있었다. 설악산눈꽃축제를 즐길 요량이었다. 새벽같이 서둘렀다. 그렇지 않으면 끔찍한 교통정체에 시달릴 게 뻔했기 때문이다. 다행히 속초까지는 큰 어려움 없이 갈 수 있었다.

허나 그 이후가 문제였다. 설악산에 도착하려면 여전히 수 킬로미터가 남아있었는데, 차량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길게 늘어선 채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 것이다. 좀체 움직임이 없었다. 한 시간에 20미터쯤 가면 성공이었다. 진입로는 한 군데에 불과한데 눈꽃축제를 찾는 이들과 순수 설악산 관광객들이 한데 몰리면서 극심한 혼잡을 야기했던 듯싶다.

차를 돌리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았으나 여기까지 온 거리와 시간이 아까워 그냥 끝까지 머물러있기로 작정했다. 시간은 훌쩍 지나 점심시간이 다 되어갔다. 우여곡절 끝에 간신히 축제장 입구에 도착할 수 있었다. 그런데 의아한 게 막상 축제장에 도착하고 보니 현장에는 사람들이 많지 않았다. 그렇다면 도대체 그 많던 차량들은 다 어디로 간 것인지..

아무튼 완전히 진이 빠지고 녹초가 된 상태였으나 기왕 여기까지 왔으니 아이들을 즐겁게 해야 하고, 우리 또한 재밌게 놀다 가야 한다는 의무감 때문에 일단 기운을 내기로 했다. 축제장에는 큰 얼음조각 몇 개가 광장에 덜렁 세워져있는 형태였다. 그게 전부였다. 부대시설도, 추위를 녹일 만한 공간도, 아무 것도 없었다.

이게 무슨 축제인가 싶었다. 그냥 얼음조각 앞에서 사진 몇 장 찍고 돌아가는 게 전부라는 사실을 진작 알았더라면 애초 이곳에 발을 디딜 생각조차 않았을 테다. 아이들도 몇 차례 주변에서 뛰어놀기는 했으나, 금방 싫증을 느끼는 듯싶었다. 그럴 수밖에 없었다. 너무 단순했으니 말이다. 허무했다.

어쨌든 식사도 해야 했으니 일단 이곳을 뜨기로 작정했다. 차량으로 이동하던 도중 도로 옆으로 논에 물을 댄 뒤 얼음을 얼려 만들어놓은 간이얼음썰매장이 눈에 들어왔다. 보아 하니 이곳에서 노는 게 오히려 더 재미있을 듯싶어 승용차를 세운 뒤 썰매장으로 향했다. 입장료를 내고 썰매를 빌려 아이들과 놀다 보니 시간 가는 줄을 몰랐다. 땀이 배일만큼 말이다.

지금 돌이켜봐도 설악산눈꽃축제의 기억은 뭐 하나 남은 게 없다. 아니 있기는 하다. 극심한 차량정체로 인한 고생 말이다. 오히려 이곳 얼음썰매장의 기억이 더 많다. 세월이 제법 흘렀으니 지금은 조금 나아졌을까?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