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기자의 속내, 역할에 충실했을 뿐… “누구나 다 느끼는 점 대신해 물었다”
김예령 기자의 속내, 역할에 충실했을 뿐… “누구나 다 느끼는 점 대신해 물었다”
  • 정연
  • 승인 2019.01.11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캡처)
(사진=JTBC 캡처)

김예령 기자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기자의 사명을 다해 단도직입적으로 물어볼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11일 전일에 이어 김예령 기자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과 태도가 논쟁의 중심에 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 질문에 대한 여론과 언론의 반응이 호불호가 갈렸기 때문으로 해석됐다. 김예령 기자는 이날 발언으로 국민들의 큰 관심사로 급부상했다. 이에 김예령 기자가 자신의 발언에 대한 속내를 밝혔다.

김예령 기자는 10일 오후 ‘미디어오늘’과 SNS 메신저를 통해 비난과 지지를 동시에 받았던 “그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것인가”라는 질문과 관련해 “오해의 소지가 있었지만 절대 무례하게 하려던 의도가 아니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또한 김 기자는 “대통령에 대해 기대하던 국민들이 힘들어 하고 있다”라며 “최대한 어려운 국민의 여론을 대신해 여쭙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논란이 됐던 태도 문제에 대해서는 “건방진 태도로 질문하면 당연히 안 된다. 그럴 의도가 아니었고 기자의 사명을 생각해 최대한 객관적이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은 것 뿐”이라고 밝혔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