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원 "올해 전국 집값은 1%, 전세는 2.4%떨어진다."
감정원 "올해 전국 집값은 1%, 전세는 2.4%떨어진다."
  • 박재균 기자
  • 승인 2019.01.10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감정원은 올해 집값과 전셋값 모두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감정원은 10일 2019년 부동산 시장 전망 세미나에서 집값은 1.0% 하락하고 전셋값은 2.4%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정부 규제 여파에 따른 주택 매수 심리 위축으로 주택 거래량은 지난해보다 5.5% 정도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채미옥 한국감정원 부동산연구원장은 "국내 기준금리가 추가로 인상될 가능성이 있어 매수 심리가 당분간 관망세를 유지할 것"이라면서 "전세의 경우 입주 물량이 증가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 하락이 뚜렷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감정원은 보유세 인상에 따른 세금 부담과 정부 규제, 추가 금리 인상 우려 등으로 집값은 약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주택 매매량은 2018년보다 5.5% 줄어든 81만건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세의 경우 입주물량 증가에 따른 공급 효과로 2.4%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감정원이 집값의 하락을 예상한 것은 2014년 감정원 개원 이래 최초이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